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준석, 전두환과 원팀” 전용기에…김용태 “배설의 정치”

“말꼬리 잡기 정치가 바로 구태 정치”

김용태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 뉴시스

김용태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이 이준석 대표를 향해 “전두환과 원팀이냐”고 지적한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배설의 정치”라고 비판했다.

김 최고위원은 7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준석 대표의 인터뷰를 차분하게 잘 읽고 생각하신 후에 말하라”며 “배설의 정치는 그만하라”고 말했다.

앞서 전 의원은 이날 개인 SNS에 “이준석 대표가 어제 한 방송에서 “광주민주화운동 같은 경우도 학술 자료를 직역하면 ‘광주 반란’이라고 번역할 수도 있다”며 전여옥 전 의원을 이어 망언 릴레이를 이어가고 있다”며 “전두환과 원팀”이라고 주장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를 두고 “‘학술자료를 직역하면’이라는 전제 조건이 안보이냐. 미군이 점령군이라는 주장도 학술자료를 직역하신 게 근거 아닌가”라며 “그렇다면 전 의원님의 비난과 같은 맥락에서 민주당의 점령군 발언도 망언이라 규정할 수 있겠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 의원 식의 말꼬리 잡기 정치가 바로 구태 정치다. 혼자 오독하시는건 이해하겠으나 야당 대표에게 전두환 대통령과 원팀이라는 말이 할 이야기냐”라며 “전용기 의원의 막말 수준은 정청래 의원과 원팀 같다”고 강조했다.
김용태 최고위원 페이스북 캡처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