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캐니언’ 김건부 “요즘 메타, 탑·정글 소통 중요해”


담원 기아 ‘캐니언’ 김건부가 단독 2위로 서머 시즌 반환점을 돈 소감을 밝혔다.

담원 기아는 7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1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정규 리그 1라운드 경기에서 리브 샌드박스를 세트스코어 2대 0으로 꺾었다. 연승에 성공한 담원 기아는 6승3패(세트득실 +6)를 기록했다.

상위권 안착을 걸고 붙은 한 판이었다. 경기 후 국민일보와 인터뷰에 응한 김건부는 “팀원들 전부 중요한 경기라는 생각으로 임했다. 많은 집중력을 요구했던 경기에서 이겨 다행”이라고 승리 소감을 밝히면서 “밴픽 싸움이 잘 풀린 게 승리로 이어졌다”고 덧붙였다.

담원 기아는 이날 승리와 함께 시즌 반환점을 돌았다. 김건부는 “미드라이너로 출전하는, 인생에서 흔치 않을 경험을 해본 1라운드였다”면서 “포지션을 바꿔 출전했음에도 결과적으로는 승점을 잘 챙겨놔 다행”이라고 말했다.

김건부는 현재 메타를 ‘상체 메타’로 진단했다. 그는 “요즘에는 탑과 바텀에서 라이너들 간 딜 교환이 자주 벌어진다”면서 “탑과 정글의 소통이 특히 중요해졌다. 탑에서 사고가 나면 전령 싸움도 불리해지기 마련인데, 이번 패치에서 포탑 철거 보너스가 늘어나 그 중요성이 더 커졌다”고 설명했다.

담원 기아가 팀워크를 개선해야 한다고도 말했다. 김건부는 “우리는 한타를 잘하는 팀이다. 팀의 강점을 살리기 위해서는 한타 단계까지 이어지는 든든한 길을 터놓을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팀워크를 더 보완해서 빈틈을 없애겠다”고 덧붙였다.

시즌 초보다 경기력이 올라온 김건부다. 이날 POG 포인트 200점을 독식한 김건부는 꾸준한 솔로 랭크 연습을 기량 향상의 비결로 꼽았다. 그는 “부족한 경기력에 비해 승수를 많이 쌓았다”면서 “끝까지 열심히 임하겠다. 항상 보내주시는 응원에 좋은 성적으로 보답하겠다”고 덧붙였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