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윤석열 발언, 일본 극우 논리와 다르지 않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일 오후 전남 무안군 전남도청 9층 서재필실에서 열린 전남·경기 상생발전을 위한 협약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07.02 뉴시스

이재명 경기지사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출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밝히고 국민의 평가를 받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7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와 관련해 윤 전 총장이 ‘일본 정부와 우리 정부가 각국과 협력하여 투명하게 진행해야 한다’, ‘과거에는 크게 문제를 안 삼았고 정치적인 차원에서 볼 문제가 아니다’라고 발언한 내용을 인용해 “제 귀를 의심했다”며 비판했다.

이 지사는 “윤 전 총장의 발언은 일본 극우 세력의 주장, 이를 대변하는 일본정부 논리와 다르지 않다”며 “일본은 오염수 정화를 통해 방류하겠다고 밝혔지만 삼중수소 등 방사성 물질이 완전히 제거되지 않는다는 게 전문가들의 일관된 주장”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윤 전 총장의 과거 발언은 오염수 해양 방류 위험성을 말하는 사람들이 정치적 목적으로 주장하고 있다는 말로 해석될 수 있다”며 “일본 정부에는 비판적인 말 한마디 안하면서 우리 국민 대다수의 주장을 정치적인 발언으로 몰아가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또 이 지사는 “특히 ‘후쿠시마 사고도 일본의 어떤 지방에 관한 문제이지 후쿠시마 원전 자체 문제는 아니다’라는 발언은 원전 사고의 가공할 파급력에 대한 최소한의 이해가 없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일본이 방사능 오염수 방류를 예고한 2023년까지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며 “국제사회와 긴밀하고 빠른 협력으로 일본의 결정을 철회하도록 해야 한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위험성을 객관적으로 검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글 말미에서 “국민들께서 혼란스럽고 궁금해 하고 있다”며 윤 전 총장이 분명한 입장을 밝혀 국민의 평가를 받길 바란다고 재차 강조하기도 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전날 대전에서 문재인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비판하는 내용의 토론회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에 대해 “그때그때 정치적인 차원에서 볼 문제가 아니다”라고 발언했다. 윤 전 총장은 또 “일본 정부나 우리 정부는 각국과 협의해 (방류가) 투명하게, 사람들이 의문을 갖지 않게 진행되도록 국제협력이 이뤄져야 된다고 본다”고 말했다.

노유림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