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DRX 새 얼굴 ‘태윤’ 김태윤 “룰러와의 대결 기대돼”


‘태윤’ 김태윤이 다음 상대인 젠지의 원거리딜러 ‘룰러’ 박재혁과의 대결에 대해 “제일 만나보고 싶었던 상대”라면서 기대감을 드러냈다.

김태윤이 원거리딜러로 맹활약한 DRX는 8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1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1라운드 경기에서 프레딧 브리온을 상대로 세트스코어 2대 1 승리를 따냈다. 이날 김태윤은 징크스, 바루스 등을 골라 팀 승리를 이끌었다.

프로 데뷔전을 성공적으로 치른 김태윤은 “적당한 긴장감으로 경기했다”면서 이날 승리에 기쁨을 감추지 않았다.

다음은 김태윤과의 인터뷰 일문일답이다.

-프로 무대 데뷔전을 치렀다. 본인 경기력 만족하는지.
“1세트는 긴장을 많이 했는데 플레이는 괜찮았던 것 같다. 2세트는 실수가 많이 나왔다. 3세트는 게임이 터졌는데 제가 들떠서 스스로 보기에 아쉬운 데스를 한 것 같다.”

-데뷔전을 오프라인 유관중으로 했다. 긴장되진 않았는지.
“긴장했지만 재미도 있었다. 오프라인은 헤드셋에서 백색 소음이 있다. 안 듣던 소리라 긴장을 했는데, 첫 세트를 이기고 많이 풀렸다. 적당한 긴장감으로 경기를 했다.”

-2세트 패배 후 어떤 피드백이 있었나.
“밴픽 얘기가 좀 나왔고, 초반에 실수를 최대한 고려하자는 얘기를 들었다.”

-지금의 바텀 듀오를 콜업한 이유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지. 그리고 콜업 당시에 어떤 심정이었나.
“성적이 안 좋은 상황에서 2군의 실력을 테스트해 볼 만하다 싶어서 바꾼 것 같다. 콜업 소식을 듣고 정말 기뻤다. 2군과 1군의 차이는 크다고 생각해서 걱정도 많이 됐다. 잘해야 된다는 생각으로 열심히 했다.”

-8연패 후 1승이지만, 본인은 어쨌든 프로 무대 승률 100%다. 앞으로 더 치고 올라갈 수 있을까.
“브리온도 결코 약한 팀이 아니었다. 다음 상대가 젠지지만 계속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

-‘룰러’ 박재혁과 대결하는데. 자신있는지.
“솔랭에서 만난 적이 별로 없고, 스크림은 당연히 2군이라 해본 적이 없다. 평가가 모든 선수들에게 좋다. 제일 만나보고 싶은 상대였다. 해봐야 알 것 같다.”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얘기를 자유롭게 해 달라.
“콜업 되자마자 1승을 챙겨서 기분이 정말 좋다. 2라운드 첫 상대인 젠지까지 꺾고 연승 계속 이어가면 플옵 진출 노릴 수 있을 거라 본다. 응원해 주셔서 감사하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