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지→Yuji?’…김건희 논문 의혹에 尹 “대학 판단따라”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부인 김건희씨. 뉴시스

야권의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부인 김건희(개명 전 이름 김명신)씨의 박사학위 논문을 둘러싼 부정 의혹에 대해 “대학이 판단할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윤 전 총장은 8일 민·관 협력 스타트업 육성 단지인 팁스타운을 찾은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부인의 박사학위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혀 달라’는 질문에 “어떤 단체에서 이의를 제기해 대학에서 이뤄지는 문제”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대학이 자율적으로 학술적인 판단을 해서 진행되지 않겠느냐”라고 덧붙였다.

국민대는 전날 김씨의 박사학위 논문을 둘러싼 부정 의혹 등에 대해 연구윤리위원회를 꾸려 예비조사를 시작했다.

앞서 김씨는 2008년 ‘아바타를 이용한 운세 콘텐츠 개발 연구: ‘애니타’ 개발과 시장적용을 중심으로’라는 제목의 논문 등으로 국민대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원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이 논문을 두고 일각에서는 상당 부분이 포털사이트 검색 결과와 일치한다며 표절 의혹이 제기됐다. 또 논문에 앞서 개발돼 특허 등록까지 마친 애니타의 저작권을 위반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이와 더불어 김씨가 2007년 한국디자인포럼에 게재한 ‘온라인 운세 콘텐츠의 이용자들의 이용 만족과 불만족에 따른 회원 유지와 탈퇴에 대한 연구’라는 제목의 학술논문도 도마 위에 올랐다. 특히 이 논문은 한글 제목의 ‘회원 유지’를 영문 초록에서는 ‘member Yuji’로 표기해 부실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국민대 연구윤리위는 예비조사를 통해 김씨의 이들 논문에 문제가 있었는지 등을 파악하고, 조사 대상을 특정할지 결정할 예정이다. 문제가 있으면 본조사위를 다시 꾸려 부정 여부에 대한 최종 판단을 내린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