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쥴리’ 입연 윤석열…“집사람 술 싫어해, 새벽엔 공부만”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부인 김건희씨. 뉴시스

야권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부인 김건희씨가 과거 ‘쥴리’라는 이름으로 유흥업소에서 일했었다는 의혹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윤 전 총장은 8일 경향신문 인터뷰에서 ‘쥴리’ 의혹에 대한 질문을 받고 “상식적으로 받아들일 수 있는 얘기인가”라고 반문했다. 윤 전 총장이 이른바 ‘윤석열 X파일’ 논란 이후 부인 김씨 관련 의혹에 관해 직접 해명에 나선 건 처음이다.

그는 부인 김씨에 대해 “술 마시고 흥청거리는 것을 싫어한다”며 “이런 사람이 술집 가서 이상한 짓 했다는 얘기가 상식적으로 안 맞다”고 얘기했다.

이어 “집사람은 새벽 2∼3시까지 책을 읽거나 컴퓨터 앞에 앉아 있을 만큼 쉴 틈 없이 공부하고 열심히 일하는 사람”이라며 “고교 교사와 대학 초빙·겸임 교수도 했고, 석사학위도 2개나 받았다”고 강조했다.

이는 김씨가 국민대 박사학위 논문 부정 의혹과 관련해 조사받는 상황을 염두에 둔 답변으로 보인다.

장모 최모씨가 지난 2일 요양급여 부정수급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은 데 대해선 “법과 원칙에 따라 누구나 동등한 수사와 재판을 받아야 한다”고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그는 “가족이라도 예외가 될 수 없다”며 “장모 일은 장모 일이고, 제가 걸어가는 길에 대해선 국민들께서 판단하실 거로 안다”고 했다.

지난달 29일 정치 참여 선언문에서 문재인정부에 대해 ‘국민 약탈’ ‘이권 카르텔’ 등의 표현을 쓴 데 대해서는 “정부와 관련된 여러 사건을 제가 직접 겪어보고 느낀 대로 가감 없이 쓴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이 다 보시고 또 알고 계시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