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덴마크 GK에 레이저 공격’ 대응 못한 FA 징계 절차

잉글랜드와 덴마크 유로2020 4강전 사건
PK에 덴마크 골키퍼 얼굴로 레이저 공격

영국 런던 복스파크에 운집한 시민들이 지난 8일(한국시간)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잉글랜드와 덴마크의 유로 2020 4강전 중계방송을 관전하며 환호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유럽축구연맹(UEFA)이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 4강전에서 덴마크 골키퍼 카스페르 슈메이셸의 얼굴로 레이저를 쏜 잉글랜드 관중의 경기 방해 책임을 잉글랜드축구협회(FA)에 물을 것으로 보인다.

UEFA는 9일(한국시간) 홈페이지에 “잉글랜드와 덴마크의 유로 2020 준결승전에서 발생한 일에 대한 징계 절차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잉글랜드와 덴마크는 지난 8일 영국 런던 웸블리스타디움에서 결승 진출권을 놓고 대결했다. 1-1로 맞선 연장 전반 막판 잉글랜드의 페널티킥 때 웸블리스타디움 관중석의 누군가가 슈메이셸의 얼굴로 초록색 레이저를 발사해 방해했다.

슈메이셸은 잉글랜드 키커 해리 케인의 슛을 막았지만 2차 동작에서 날아든 슛을 막지 못해 실점했고, 결국 승부는 덴마크의 1대 2 패배로 끝났다. 슈메이셸이 케인의 첫 슛을 막았다고는 해도 승부에 영향을 미칠 순간에 나온 잉글랜드 관중의 노매너는 결국 세계 축구팬들의 비판을 받았다.

잉글랜드축구협회는 연장 전반에 레이저 포인터가 사용된 사실을 인지했지만 대응하지 못했다. UEFA는 그 책임을 잉글랜드축구협회에 물어 징계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스포츠매체 디애슬레틱은 “잉글랜드에 8000유로(약 1090만원)의 벌금이 부과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