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유승민·하태경·이준석…여가부 희생양 삼아 이해관계 관철”

전재수 의원실 제공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의원이 국민의힘 일부 대선주자들의 여성가족부 폐지 주장에 대해 “국민의힘 당대표 경선 때 다른 후보들이 우려했던 것이 이준석 당대표가 되면 유승민 후보가 유리한 거 아니냐(였다)”라며 “이런 의혹들이 현실화됐다”고 주장했다.

전 의원은 9일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야권 주자들의 여가부 폐지 주장에) 뭔가 목적이 있는 것이라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유승민 전 대표가 여가부 폐지를 딱 띄우니까 하태경 의원이 얼씨구나 하고 가세를 하고, 하루가 안 돼 이준석 대표가 또 쟁점화하는 순서를 밟아왔다”며 “우리가 볼 때 유승민·하태경·이준석, 이 세 분은 한 세트, 한 묶음으로 보지 않느냐. 유승민 계보 아니냐”고 짚었다.

전 의원은 “국민의힘 내부의 어떤 (특정) 대권후보를 두고서, 대권후보 경선을 앞두고, 힘없고 역할을 더 강화해줘야 할 여가부를 희생양 삼아 자신들의 정치적 이해관계를 관철하려고 하는 불순한, 어두운 그림자가 스멀스멀 느껴진다”고 말했다.

특히 유 전 대표에 대해 “지지부진한 인지도 등을 올리고, 당내 경선에서 한 묶음으로 묶이는 정치적 이해관계를 추진하는 것은 정말 맞지 않는다”며 “진정성과 순수성이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 아마 국민께서도 그렇게 생각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이렇게 자극적인 선거 캠페인을 통해 여성과 남성을 가르고, 또 이대남과 이대녀를 갈라 더 첨예한 대립을 촉발시키고, 이를 동력 삼아 선거 캠페인을 하는 건, 대통령 되는 것도 중요하지만 정치 지도자들이 경계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정인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