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文대통령 도쿄올림픽 참석 보도에 “정해진 바 없어”

日 JNN 등 “23일 1박2일 일정” 보도
“정상회담 성과 예견되면 검토 가능”
“준비는 하지만 확정 단계 아냐”


청와대는 9일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3일 일본에서 열리는 도쿄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할지에 대해 “현재로서는 정해진 바가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한 언론이 ‘한·일 양국이 문 대통령의 방일 일정을 잠정 합의했다’는 취지로 보도한 것에 대해 “문 대통령의 방일에는 고려할 사항이 많다”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마지막까지 열린 자세로 임할 것”이라며 “앞서 밝혔듯 한·일 정상회담과 그 성과가 예견된다면 방일을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이 일본에 온다면) 외교상 정중하게 대응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말했다. 같은 날 일본 언론 JNN은 한국 정부 관계자를 인용, “문 대통령이 도쿄올림픽 개막식이 있는 23일부터 1박 2일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하는 방향으로 일정을 조정하고 있다”며 “날짜는 잠정 합의한 것으로, 정상회담 개최를 놓고 일본 측으로부터 명확한 답이 오지 않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외교가에서는 정상회담 성사 가능성이 커진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다. 정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올림픽에) 갈 수도 있고 이에 대한 준비도 해놓고는 있지만 확정적으로 얘기할 단계는 아니다”며 “현재까진 정해진 바 없다”고 말했다.

김영선 기자 ys85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