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12일 수도권 긴급 특별 방역 점검회의 소집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2일 수도권 특별 방역 점검 회의 소집을 지시했다. 특히 수도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어 수도권 확산세를 막기 위한 중앙정부 및 지방자치단체의 방역대책을 점검할 것으로 보인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9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오전 참모 회의를 주재한 결과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회의에는 이재명 경기지사와 오세훈 서울시장, 박남춘 인천시장 등 수도권 광역단체장과 김부겸 국무총리,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최근 우려스럽게도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며 “특히 상황이 심각한 수도권의 방역 상황이 조기에 안정화될 수 있도록 부처의 특별 방역을 점검하고 지자체의 조치 계획 등을 점검하는 회의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오늘 참모 회의에서 방역지침이 엄정하게 지켜질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이날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를 오는 12일부터 2주간 4단계로 격상하겠다고 밝혔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