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코로나 재유행에 “文 정치방역 탓” 맹폭

“국민 탓 그만하라”


국민의힘은 9일 코로나19 재유행을 놓고 문재인정부에 책임을 추궁했다. 정치 방역, 내로남불 방역, 국민 탓 방역 등 날 선 발언들을 앞세워 쉴 새 없이 몰아쳤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고비마다 방역을 정치적으로 악용한 아마추어 정권의 무능 탓에 대한민국이 코로나 팬데믹이 아니라 ‘문데믹’의 깊은 수렁에 빠졌다”라며 질타했다.

특히 앞서 정부가 내수 촉진을 위해 2차 추경안에 소비쿠폰 지급 등을 포함한 것을 겨냥해 “문 대통령의 정치 방역적 사고에 기인한 방역 불감증이 재앙의 씨앗이 되고 만 것”이라며 날을 세웠다.

김 원내대표는 또 “확진자는 하루가 다르게 폭증하고, 물가 인플레도 심각해지는 마당인데. 정부 여당이 갚아야 할 빚은 갚지 않고 돈 풀 생각만 하는 무능·무식·무대포의 3무 정권임을 스스로 입증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조명희 의원은 회의에서 지난 주말 민주노총의 종로 집회를 거론하며 “정부가 뒤늦게 엄단 시늉만 낸다”며 “내편 네편 갈라치기 방역, 내로남불 방역의 극치”라고 꼬집었다. 이어 “국민 탓, 자화자찬 방역, 정치방역을 제발 그만하고 코로나 재확산 원인과 대책을 총체적으로 재점검하라”고 촉구했다.

전주혜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정부가 백신 접종이 조금씩 늘어나자 실외에서는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되고, 접종 완료 시 해외여행 등 방역 완화의 신호를 지속해서 내보냈다”며 “이번 4차 대유행은 정부의 오락가락 방역 완화 방침이 많은 혼란을 불러일으킨 데 가장 큰 원인이”이라고 비판했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