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님 끊기고 예약 취소…“어떻게 버텼는데” 자영업자들 망연자실

비수도권으로 풍선효과 우려도

9일 오후 서울 강남역 인근 한 음식점에서 시민들이 식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얼마 전만 해도 6인까지 모임이 된다고 해서 4~5인 예약이 들어오기 시작했는데 다 취소됐어요. 이제 주말 시작되는데 준비했던 것들은 어떡하나요.”

오는 12일부터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4단계로 격상된다는 소식이 9일 발표되면서 자영업자들 사이에선 깊은 한숨이 터져나왔다. 약 2주 전만 해도 이달 1일부턴 수도권에서 6인까지 모임이 가능해지고 식당, 카페 등의 영업시간도 밤 12시까지 연장된다는 발표가 나왔던지라 자영업자들이 느끼는 박탈감이 더 큰 분위기다.

서울 강남구에서 찜닭집을 운영하는 변모(68·여)씨는 “이제는 대출도 한계 상황인데 지금까지 꾸역꾸역 버텨온 게 너무 허무하다”고 말하며 울먹였다.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면서 지난 주말부터 손님들 발길이 뚝 끊겼다고도 했다. 그는 “초복 앞두고 닭을 주문했어야 하는데 얼마나 경황이 없었으면 닭을 주문해야 된다는 생각도 못했다”며 “주변이 다 오피스인데 직장인들이 재택근무로 전환하면 앞으로 2주를 어떻게 버텨야할지 막막하다”고 말했다.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의 한 음식점 관계자가 '다음달부터 6인까지 모임 가능' 안내 문구를 지우고 있다. 연합뉴스

불과 1~2주 사이에 온탕과 냉탕을 오간 자영업자들도 많았다. 서울 중구에서 고깃집을 하는 최모(54)씨는 최근 잡혔던 몇 안 되는 평일 예약들이 다 취소됐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최씨는 “거리두기 단계를 완화한다 하고 백신 접종자한테는 혜택도 준다고 해서 예약이 좀 들어오던 참이었는데 며칠 전부터 손님이 확 줄고, 있던 모임들도 다 취소됐다”며 “(정부가) 바람을 왜 잡았는지 모르겠다. 방역 정책 같은 중차대한 일을 이렇게 손바닥 뒤집듯 쉽게 할 수가 있는 거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고장수 전국카페사장연합회장은 “카페 사장님들은 작년에 홀 영업정지까지 당했던지라 그때 기억 때문에 트라우마가 강하다”며 “2주간 거리두기를 강화해서 확진자가 줄어든다면 모르겠지만 수도권만 해서는 실효성이 있을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지난 8일 오후 서울 홍대 거리가 비교적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사회적 거리두기가 4단계로 격상되면 오후 6시 이후 사적으로 2명까지만 모일 수 있으며 3인 이상 모임은 금지된다. 오후 6시 이전에는 4인까지만 사적모임이 허용된다. 다만 이 같은 조치가 수도권에만 한정돼 비수도권 지역으로의 풍선효과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고 회장은 “거리두기 4단계 얘기가 나오자 손님들이 ‘천안으로 가야겠다’는 얘길 하더라”며 “업종을 불문하고 모두 셧다운을 하거나 전국에 적용하고 그에 대한 손실보상을 하는 식으로 짧고 굵게 하는 게 더 효과적일 것 같다”고 했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이날 논평을 내고 정부의 방역조치 강화에 안타까움을 표했다. 소공연은 “온갖 희생을 감내하면서도 정부 방역조치에 적극 협조하며 ‘K-방역’ 주역 역할을 담당한 소상공인·자영업자들에게 내려진 이번 조치로 돌이킬 수 없는 큰 피해가 예상된다”며 “정부와 국회는 손실보상과 피해지원 금액을 대폭 늘려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복원력을 높이는 정책을 신속히 수립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