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안철수, 2012년 대선서 완주했어야”…논문 의혹엔 ‘맞불’

김영환, 만찬회동 내용 공개
대선레이스 완주 의지 해석
與 논문 공격엔 “鄭·秋도 검증”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 대해 “2012년 대선에서 완주했어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져 자신의 완주 의지를 내비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윤 전 총장과 전날 만찬 회동을 한 김영환 전 의원은 9일 SNS를 통해 윤 전 총장이 “(안 대표가) 2012년 대선에서 낙선을 각오하고 완주했어야 했던 것이 아닌가”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안 대표는 2012년 당시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와 단일화 협상 끝에 불출마를 결정했다. 윤 전 총장의 언급을 두고 이번 대선레이스를 완주하겠다는 의중이 담긴 것이란 분석이 제기됐다. 최근 윤 전 총장은 안 대표를 만나 정치·정책적 협력을 이어가기로 했다.

윤 전 총장은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의 회동 일정과 관련해선 “먼저 뵀어야 하는 데 여러 사정이 겹쳤다”면서 “곧 찾아뵙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실정 가운데 중요한 것은 민정의 실패”라며 “청와대의 민정수석실이 제대로 기능하지 못한다”고 지적했다고 김 전 의원은 덧붙였다.

윤 전 총장은 부인 김건희씨의 박사학위 논문 부정 의혹에 대한 여권 공세에 정세균 추미애 등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의 논문 표절 의혹에 대한 해명을 공개 요구하며 맞받아쳤다.

윤 전 총장 대변인실은 이날 기자단 알림에서 “김씨 결혼 전 논문 문제는 해당 대학 조사라는 정해진 절차를 통해 규명되고 그 결과에 따를 문제”라며 “여당은 자당 대선 후보들 본인의 논문 표절에 대해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국민대는 연구윤리위원회를 꾸리고 김씨의 2008년 ‘아바타를 이용한 운세 콘텐츠 개발 연구:‘애니타’ 개발과 시장적용을 중심으로’ 논문 등 부정 의혹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김영선 기자 ys85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