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케리아’ 류민석 “믿고 보는 T1 바텀 되겠다”


T1 ‘케리아’ 류민석이 서머 시즌 1라운드를 마무리한 소감을 밝혔다.

T1은 9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펼쳐진 ‘2021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정규 리그 1라운드 마지막 경기에서 젠지를 세트스코어 2대 0으로 완파했다. T1은 이번 승리로 5승4패(세트득실 +3)가 돼 단숨에 4위로 올라갔다.

경기 후 국민일보와 인터뷰에 응한 류민석은 “현재 1위를 달리고 있는 젠지를 좋은 경기력으로 꺾어 기쁘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이어 “새 패치를 적용한 이후 챔피언 티어나, 운영 방법이 바뀌었다”며 “우리가 새 메타에 더 잘 녹아들어서 승리를 거둔 것 같다”고 덧붙였다.

T1은 시즌 4패째를 당했던 아프리카 프릭스전과 상반된, 정교하면서도 화끈한 경기력을 이날 선보였다. 류민석은 “아프리카전에선 많은 실수를 저질러서 졌다”고 곱씹으면서 “그날 이후 연습에서 실수를 줄이는 데 집중했다. 오늘은 그때와 같은 실수를 거의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날 류민석은 주전 원거리 딜러 ‘테디’ 박진성 대신 신예 ‘구마유시’ 이민형과 호흡을 맞췄다. 류민석은 “(이)민형이가 게임 내에서 유효타가 될 만한 오더들을 자주 한다”며 “덕분에 내가 편하게 게임을 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류민석은 1라운드를 놓고 “아쉬웠다”고 평가했다. 그는 “상대가 잘하기도 했지만, 우리가 못해서 진 경기가 너무 많았다”면서 “시즌 시작 전엔 메타 정리나, 플레이 정돈이 충분히 잘 돼있다고 생각해 상위권 진출을 예상했다. 아무래도 실전과 연습은 다르더라”라고 덧붙였다.

시즌은 이제 반환점을 돌았다. 류민석은 1라운드 패배를 복수하고 싶은 팀으로 담원 기아를 꼽았다. 그는 “개인적으로는 작년 서머 시즌 2라운드 때부터 담원 기아 상대로 한 번도 못 이겼다”면서 “1라운드 맞대결에선 우리가 자멸해서 졌다고 생각한다. 2라운드 때 반드시 복수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끝으로 “선수들은 문제점을 인지하고 있고, 코치진은 선수들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잘 제시하고 있다”면서 “1라운드에 실망스러운 경기를 자주 보여드렸다. 2라운드에는 더 좋은 경기력을 보여드리겠다. ‘믿고 보는 T1 바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