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준석 “통일부 있다고 통일 되나?…유튜브도 재미없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통일부 폐지를 재차 주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 대표는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성과와 업무 영역 없는 조직이 관성에 의해 수십 년간 유지돼야 하는 것이 공공과 정부의 방만이고 혈세 낭비”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 대표는 중국을 미수복 영토로 보는 대만에 통일부 대신 대륙위원회가, 북한에 통일부의 카운터파트로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각각 설치돼 있는 점을 거론했다. 그러면서 “여성가족부라는 부처를 둔다고 젠더 갈등이 해소되지 않는 것처럼 통일부를 둔다고 통일에 특별히 다가가지도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오히려 여가부가 존재하는 동안 젠더 갈등은 더 심해졌고, 이번 정부 들어 통일부가 무엇을 적극적으로 했는지 모르겠지만 통일부가 관리하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폭파됐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을 겨냥해 “통일부가 필요한 부처라 생각하신다면, 그 필요한 부처에서 장관이 제대로 일을 안 하는 것이고 장관을 바꿔야 한다”고 직격하기도 했다. 이어 “농담이지만, 심지어 통일부는 유튜브 채널도 재미없다”며 “장관이 직원에게 꽃 주는 영상 편집할 돈, 이거 다 국민 세금”이라고 비꼬았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여가부 폐지’ 갑론을박에도 유승민·하태경 “폐지” 안물러서
“국힘 여가부·통일부 폐지론 무책임” 비판한 이낙연
‘통일부 폐지론’에 “좋은 생각”이라는 美 보수성향 전문가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