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7세 소녀 머리 ‘싹둑’ 자른 교사…“인종차별” vs “좋은 의도”

(왼쪽부터) 교사에게 머리카락을 잘린 저니 호프마이어(7), 과거 긴 곱슬머리를 자랑하는 소녀. 아버지 지미 호프마이어 제공. AP뉴시스

미국의 한 공립 초등학교 사서 교사가 부모의 허락도 없이 7세 소녀의 머리카락을 자른 사건이 발생했다. 흑백 혼혈인 소녀의 아버지는 백인인 교사가 인종적 편견 때문에 흑인처럼 곱슬거리는 딸의 머리카락을 잘랐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학교 측은 이를 부인해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8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미시간주 마운트 플레전트에 사는 저니 호프마이어(7)는 지난 3월 24일 곱슬거리는 머리카락을 레게 스타일로 땋고 학교에 갔다가 한쪽이 뭉텅 잘린 채 돌아왔다.

깜짝 놀란 저니의 부모는 무슨 일인지 물었고, 저니는 “스쿨버스에서 다른 아이가 가위로 내 머리를 잘랐다”고 밝혔다.

부모는 학교에 이 사실을 알린 후 딸을 미용실로 데려가 머리가 이상해 보이지 않도록 비대칭 보브컷 스타일로 잘린 머리카락을 수습해줬다.

머리카락이 잘려 슬퍼하는 저니. 아버지 지미 호프마이어 제공. AP뉴시스

그러나 이틀 뒤 저니는 머리가 완전히 짧게 잘린 채 엉엉 울며 집으로 돌아왔다. 부모는 또 다른 아이가 머리카락을 자른 줄 알았지만, 딸은 “사서 선생님이 그랬다”고 말했다.

저니의 학교인 가니아드 공립초등학교 도서관 담당교사가 저니의 머리카락을 잘랐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 교사는 머리카락을 자르기 전에 부모의 허락을 구하지도 않았을뿐더러 머리카락을 자른 후에도 자초지종을 알리지 않았다.

소녀의 아버지 지미 호프마이어는 이것을 ‘인종차별적 동기’에서 비롯된 사건으로 보고 교육청 등에 신고했다. 처음 저니의 머리카락을 자른 친구도, 사서 교사도 모두 백인이라는 이유에서다.

이후 마운트 플레전트 공립학교회는 이 사건에 대한 조사를 벌였지만 문제의 사서 교사를 해고하지 않겠다는 결정을 내렸다.

학교 이사회 측은 지난 3일 “제3자의 조사와 교육청 자체 조사에 따르면 ‘인종차별에서 비롯한 동기’는 없었다”며 “오히려 머리카락을 잘라줄 때 좋은 의도를 가지고 있었다”고 해명했다. 저니의 양쪽 머리 길이를 맞춰주려는 의도뿐이었다는 취지의 해명이다.

학교 당국은 “머리카락을 자른 것은 잘못된 판단에서 이뤄진 행위”라면서도 “해당 교사가 지난 20년간 별 다른 사고 없이 근무하고 뛰어난 성과를 냈다는 점에서 ‘마지막 기회’를 준 것”이라고 부연했다.

과거 저니의 모습. 아버지 지미 호프마이어 제공. AP뉴시스

하지만 가족들은 국가 조사를 진행하기로 결정하고 미시간주에 민원을 제기한 상태다.

저니 가족을 대변하는 전국부모협회의 크리스티나 래스터 정책국장은 “가족은 두 차례나 희생자가 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첫째로 사서가 허락 없이 머리를 잘라 저니는 지금 트라우마로 고통스러워하고 있다”며 “그녀는 자신에게 일어난 일에 대해 상담치료를 받고 있으며, 머리가 다시 자라기만을 바라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학교위원회가 제대로 징계를 내리지 않은 것 역시 2차 가해가 됐다”고 지적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