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일 기념 ‘인생샷’ 남기려다가…호주 절벽서 추락한 관광객

브라질 국적 관광객, 브리즈번 캥거루 포인트에서 ‘셀카’
25m 절벽 아래로 추락…구조대 왔지만 현장서 사망

기사 본문과는 무관한 사진. 호주 브리즈번 캥거루 포인트의 절벽. Carter Purvis 유튜브 캡쳐

호주 브리즈번의 유명 관광지를 방문해 석양을 배경으로 셀카를 찍던 여성이 절벽 아래로 떨어져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여성은 사망한 날이 생일이었던 것으로 밝혀져 주위의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7뉴스 등 호주 현지 언론은 지난 6일 오후 5시쯤(현지시간) 호주 브리즈번 캥거루 포인트에서 셀카를 찍던 모렐라 페르난다(33)가 25m 절벽 아래로 추락해 사망했다고 8일 보도했다.

브라질 태생인 페르난다는 20대를 미국, 독일, 아일랜드, 캐나다, 스페인를 여행하며 살다가 2017년 호주에 정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33번째 생일이었던 당일 이를 기념하기 위해 브리즈번의 명소인 캥거루 포인트를 방문해 일몰을 감상했다.

캥거루 포인트는 일몰에 맞춰 브리즈번강을 끼고 브리즈번 시내를 한눈에 볼 수 있어 관광객들에게도 인기가 많은 장소다.

특히 이번에 페르난다가 사고를 당한 절벽은 시내와 가까우면서도 경사가 가팔라 암벽타기를 즐길 수 있는 장소로 유명하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페르난다는 암벽타기를 하는 절벽의 끝자리에서 석양을 배경으로 셀카를 찍다가 절벽 아래로 떨어졌다. 당시 응급구조대가 그를 구조하기 위해 출동했지만 그는 안타깝게 현장에서 사망했다.

브라질에 사는 가족들은 “33번째 생일을 맞이하는 날 이렇게 떠나다니 믿을 수가 없다”며 슬픔과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페르난다의 자매 중 한 명은 페르난다의 죽음으로 인해 “산산조각 났다. 가슴이 너무 아파 숨을 쉴 수 없다. 우리가 당신이 온 것을 축하하던 날, 당신의 생일이 이별의 날이 돼 버렸다”며 슬픔을 드러냈다.

브리즈번 경찰은 페르난다의 정확한 사망 원인에 대해 조사 중이지만 범죄나 자살이 아닌 사고사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지역주민들은 그의 안타까운 죽음에 애도하면서도 해당 장소가 굉장히 ‘위험한’ 장소임을 강조했다. 한 주민은 “많은 사람이 해당 사고 지점에서 자신들이 하는 행동이 얼마나 위험한지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며 무리한 사진촬영을 하지 않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노유림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