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피살 공무원 유족 만난 윤석열 “文정부 자격없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10일 서울 광화문 캠프 사무실에서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사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모 씨의 유족과 면담하고 있다. 뉴시스

야권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지난 10일 북한군의 총격으로 서해상에서 피살당한 해앙수산부 공무원 이모씨 유족을 만나 위로하고 문재인정부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후 광화문에 위치한 대선캠프 사무실에서 이모씨의 부인, 형 이래진씨와 비공개 면담을 갖고 “국민이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했을 때 적극적으로 나서 역할을 하고 그 과정을 소상히 밝히는 것은 국가의 기본적 책무”라며 “이를 보여주지 못하는 정부는 정부로서 자격이 없다”고 비난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10일 서울 광화문 캠프 사무실에서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사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모 씨의 유족과 면담하고 있다. 뉴시스

그는 “정부가 북한의 비인도적 처사에 강력 항의하고 국제사회와 보조를 맞춰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강력히 촉구해야 하는데 이를 하지 못하고 있다”며 “각종 정찰자산과 교신을 통해 수집된 자료를 국민에게 있는 그대로 밝혀야 함에도 국가기밀이란 이유로 공개를 거부하고 있는 건 정부가 마땅히 해야 할 책무를 전혀 이행하지 않은 것에 다름 아니다”고 비판했다.

또 “권력이 정치적 이익을 위해 한 가족에게 얼마나 큰 고통을 가하고 있는지, 또 이 가족이 겪고 있을 고통이 얼마나 클지 상상조차 할 수 없다”며 “군, 해경, 청와대 안보실 등의 행태를 볼 때 유족들의 피 끓는 호소에도 현 정부에서는 이 사건의 진상규명은 요원할 것”이라고 했다.

피격된 이씨의 경위 조사 과정이 왜곡돼 사망자 본인과 가족에게 엄청난 명예훼손과 인권침해를 가한 점도 문제점으로 지적했다고 윤석열 캠프는 전했다. 이래진씨는 면담에서 “마땅히 알아야 할 동생의 사망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정부에 정보공개를 요청했으나 거부당했고, 결국 정보공개 소송 중”이라며 “무능하고 무질서한 정부 대응에 분개하며, 이를 바로잡기 위한 진상규명을 위해 너무 힘든 싸움을 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윤석열 측 “부인 취재 때 경찰 사칭 MBC기자 2명 고발”
北피살공무원 유족 만난 윤석열…“잘못된 부분 바로잡겠다”
윤석열 “주거 안정, 정부 의지만 있으면 어렵지 않아”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