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UEFA 회장 “유로 2020 이동거리 불공평…다신 안해”

알렉산데르 체페린 UEFA 회장. 연합뉴스

알렉산데르 체페린 유럽축구연맹(UEFA) 회장은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의 ‘범유럽’ 개최 방식이 참가 팀과 팬들에게 불공평했다고 인정했다.

체페린 회장은 현지시각으로 9일 영국 BBC의 ‘더 스포츠 데스크 팟캐스트’에서 이번 대회 개최 방식에 대해 “더 옹호하지는 않겠다. 너무 도전적이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여파로 1년 미뤄진 유로 2020은 올해 유럽 11개국 11개 도시에서 진행 중이다.

UEFA는 지난해 대회 60주년을 맞아서 한 곳이 아닌 유럽 12개국에서 대회를 개최하기로 했으나 아일랜드(더블린)가 빠져 영국(런던) 독일(뮌헨) 이탈리아(로마) 스페인(세비야) 네덜란드(암스테르담) 스코틀랜드(글래스고) 러시아(상트페테르부르크) 헝가리(부다페스트) 덴마크(코펜하겐) 루마니아(부쿠레슈티) 아제르바이잔(바쿠) 등 11곳에서 열렸다.

마지막으로 남은 이탈리아와 잉글랜드의 결승전은 한국시간으로 12일 오전 4시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이번 대회 방식은 개막 전부터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우려를 샀는데, 팀 간 이동거리의 차이가 벌어지면서 일부 팀의 부담이 커지기도 했다.

BBC에 따르면 스위스는 유로 대회 기간 총 1만5485㎞의 가장 먼 거리를 오간 반면 스코틀랜드는 1108㎞만을 움직였다. 8강에 진출한 스위스가 조별리그에서 탈락한 스코틀랜드보다 2경기를 더 치르기는 했어도 이동거리가 10배 이상 차이 난다.

유로 8강에서 탈락한 벨기에는 두 번째로 많은 1만245㎞를, 16강에서 탈락한 웨일스는 9156㎞를 여행했다. 결승에서 만날 잉글랜드와 이탈리아는 각각 3874㎞, 4714㎞를 이동했다.

체페린 회장은 “다른 팀들은 1000㎞를 가는데, 어떤 팀들은 1만㎞ 이상을 움직여야 한다는 건 옳지 않다”며 “팬들에게도 공평하지 않았다. 어떤 팬들은 하루는 로마에 있다가 다음날, 혹은 이틀 만에 4시간반의 비행을 거쳐 바쿠로 이동해야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는 다른 관할에 속한, 다른 통화를 사용하는 국가들, 유럽연합(EU)과 비유럽연합 국가들을 여행해야 했다. 쉽지 않은 일이었다”며 “이 포맷은 내가 취임하기 전에 결정됐다. 흥미로운 아이디어지만 실행하기는 어려웠다. 다시 이 방법을 사용하지는 않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체페린 회장은 “특별한 대회였다. 이렇게 멋진 경기가 펼쳐진 극적인 유로는 처음이다. 이 대회를 ‘정상화의 시작’과 ‘팬들의 귀환’으로 기억할 것”이라며 전반적으로 긍정 평가했다.

그는 “보건 프로토콜은 매우 엄격했고, 백신 접종자까지 모두 검사를 받았다. 나는 76번이나 검사를 받았다”며 “정치인들이 증거도 없이 경기장에서 사람들이 감염된다고 말하는 건 실망스럽다”고 말하기도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