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KBO, 긴급 실행위 열고 ‘리그 중단 여부’ 논의

연합뉴스

한국야구위원회(KBO)가 긴급 실행위원회를 열고 ‘리그 중단 여부’를 논의한다.

KBO는 11일 오전 중에 실행위원회를 연다. 현재 수도권에 있는 단장은 서울시 강남구 도곡동 야구회관으로 모이고, 지방 경기를 치르는 구단 단장들은 화상으로 회의에 참여한다.

프로야구 10개 구단 단장이 논의할 문제는 ‘리그 중단’이다. 현재 NC 다이노스에서 3명, 두산 베어스에서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 모두 경기장 안팎에서 선수단과 접촉이 빈번한 사람들이다. 밀접접촉자가 대거 발생할 수밖에 없다. NC와 두산에선 이미 상당수의 격리대상자가 나올 것으로 알려졌다.

NC와 두산은 8~10일 경기를 치르지 못했다. NC, 두산과 경기를 치를 예정이거나 확진자 증상이 시작된 시점에 두 팀과 경기를 가진 팀들도 경기를 소화할 수 없었다. NC 선수단은 서울 원정 숙소에서 격리 중이다. 두산 선수단은 자택에서 머물고 있다.

추가 확진자 혹은 밀접접촉자로 분류된 선수나 코칭스태프의 격리 기간은 더 길어진다. KBO는 올해 3월 코로나19 통합 매뉴얼을 작성하며 ‘구단 내에 확진자가 나와도 자가격리 대상자를 제외한 대체선수로 중단 없이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특별엔트리 조항도 마련했다.

하지만 심각한 상황을 대비해 엔트리 등록 미달 등 리그 정상 진행에 중대한 영향이 있다고 판단하면 긴급 실행위원회 및 이사회 요청을 통해 리그 중단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 리그 중단 기간은 ‘확진 발생 시부터 3주(자가격리 2주+연습기간 1주)를 고려한다’는 문항도 넣었다. 자가격리 대상이 대거 발생할 수 있는 NC와 두산은 긴급 실행위원회에서 ‘리그 중단의 필요성’을 강조할 계획이다.

마침 KBO리그는 이달 19일부터 다음 달 9일까지 ‘도쿄올림픽 휴식기’를 누린다. NC와 두산으로서는 사실상 리그가 중단되는 기간이 1주일에 그친다는 주장을 펼칠 수 있다. 다른 구단 단장들도 NC, 두산의 상황을 이해하고 있고 리그 중단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한다. 다만 ‘방역수칙 위반 여부’를 확실히 짚어야 한다는 목소리도 크다.

방역 당국 관계자는 “엄격하게 보면 프로야구 선수단의 확지자 5명 중 초기에 확진 판정을 받은 선수는 ‘오후 10시 이후 숙박업소에서의 모임을 억제하기 위한, 숙박시설의 정원 초과 입실 금지조항’을 어긴 것으로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 야구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선수들이 방역수칙을 정말 잘 지켰다. 그러나 일부 선수 사이에서는 ‘방역 피로감’을 호소하기도 했다”며 “선수단 전체에 경각심을 일깨우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