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文정부, 부정하지 않겠지만 새로운 정부 만들겠다”

[대권주자 이재명 지사 인터뷰]
“文정부 부정한다고 부정되겠나”
“민주당 후보간 연대할 생각 없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9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국민일보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수원=권현구 기자

여당의 ‘제1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문재인정부와의 관계에 대해 “부정하지 않겠지만, 새로운 정부를 만들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

이 지사는 지난 9일 경기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가진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국민이 새로운 정부로 인정하고 ‘야당 후보가 만들 정부보다 낫겠다’ 판단하면 (대선에서) 선택받지 않겠느냐”며 “나도 민주당 정부의 일원인데 (문재인정부를) 부정한다고 부정이 되겠느냐”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정부의 공과 과를 다 인정하고 수용하고, 부족한 것은 채우고, 잘못한 것은 고치고, 필요한 것은 더해서 새로운 정부를 만들면 된다”며 “다름을 지향하되 차별화하지는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9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국민일보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수원=권현구 기자

이 지사는 그러나 맹목적 승계와는 분명히 거리를 뒀다. 이 지사는 “다를 것이다. 똑같이 한다면 (대선에서) 지겠다는 얘기”라며 “똑같이 한다고 하면 (국민에게) 무슨 희망이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현실적으로 잘했느냐 못했느냐를 떠나 지금 정부에 실망해 (정권을) 바꾸자는 국민이 있으니 내 입장에서는 책임질 것은 책임을 지면서도 더 새로운 정부로 국민에게 인정받을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한다”며 “똑같은 파란색이 아니라 더 나은 남색이 되겠다는 얘기”라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김빠진 사이다’ 같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본선 원팀’을 위한 전략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본경기에 돌입하면 무조건 이겨야 하는데, 이제는 사이다가 아닌 시원한 국밥이 되고 싶다”며 “국민을 배부르게 하고, 국민의 삶을 바꾸는 쪽으로 가고 싶다”고 말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9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국민일보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수원=권현구 기자

다만 대권 경쟁자들의 ‘기본소득 말바꾸기’ 비판에 대해서는 강하게 반박했다. 이 지사는 “정책은 진리가 아니기 때문에 논쟁을 통해 수정하면서 완전도를 높여가야 한다. 내가 한 번 얘기했다고 끝까지 밀고 가면 고집불통이라 비판할 것 아닌가”라며 “본인들은 한 번 말하면 나라가 망해도 끝까지 하겠다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이 지사는 “이건 프레임 공격”이라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최근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이 지사에 대한 ‘엄호성 발언’을 하면서 이른바 ‘재미연대’ 가능성이 제기됐다. 그러나 이 지사는 “승리를 위해 정책과 이념이 같은 사람끼리 연대할 수도 있다고 생각하지만 나는 할 생각이 없다”며 “나에게 연대를 제안할 사람도 없을 것”이라면서 웃었다. 그러면서 “그분들의 선택을 존중하지만, 저는 굳이 그럴 필요성도 못 느끼고 그렇게 하고 싶지도 않다”고 부연했다.

만난 사람=남혁상 정치부장, 정리=최승욱 박재현 기자 apples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