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정은, 북·중 친서 교환서 美 겨냥…“적대세력의 방해 책동”

북·중 우호조약 체결 60주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북·중 우호조약 체결 60주년을 맞아 친서를 교환하며 결속을 다졌다. 김 위원장은 미국을 겨냥한 듯 “적대세력에 맞서 공동 협력을 강화하자”고 제안했고, 시 주석은 “친선 협조를 공고히 하자”고 답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1일 김 위원장과 시 주석이 ‘북·중 우호협조 및 상호원조조약’ 체결 60주년을 맞아 교환한 친서 전문을 공개했다. 북·중 우호조약은 1961년 7월 11일 김일성 주석과 저우언라이 총리가 중국 베이징에서 체결한 양국 관계의 근간으로, 한 나라가 침공 당하면 다른 나라가 지체 없이 참전하도록 한 ‘군사 자동개입’ 조항 등이 담겼다.

김 위원장은 친서에서 “조·중 우호협조 및 호상원조에 관한 조약은 적대 세력들의 도전과 방해 책동이 보다 악랄해지고 있는 오늘 두 나라의 사회주의 위업을 수호하고 추동하며 아시아와 세계의 평화와 안정을 보장하는 데서 더욱 강한 생활력을 발휘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지난 1일 중국 공산당 창당 100주년을 맞아 보낸 친서에서도 ‘적대 세력’을 언급하며 결속 의지를 강조했다. 적대 세력이 누구인지 특정하진 않았지만 최근 미국과의 대화를 거부하고 있는 점 등을 비춰 볼 때 조 바이든 행정부일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김 위원장은 이어 “조·중 친선협조 관계를 새로운 시대적 요구와 두 나라 인민의 염원에 맞게 끊임없이 강화 발전시켜나가는 것은 우리 당과 정부의 확고부동한 입장”이라며 “앞으로도 중국공산당과 중국 정부, 중국 인민과 굳게 손잡고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은(왼쪽)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19년 6월 평양 금수산 영빈관에서 산책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

시 주석은 “지난 60년간 중·조 쌍방은 조약의 정신에 따라 서로 굳건히 지지하고 손잡고 어깨 겯고 투쟁하면서 두 당, 두 나라 사이의 형제적인 전통적 친선을 강화해왔다”며 “사회주의 위업의 발전을 추동하고 지역과 세계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최근 총비서동지와 여러 차례의 상봉을 통해 두 당, 두 나라 관계 발전 전망을 설계하고 중요한 공동인식을 이룩했다”며 “중국은 조선이 경제와 인민 생활을 발전시키며 사회주의 건설 위업을 힘있게 추진하고 있는 데 대해 견결히 지지한다”고 화답했다.

앞서 북한은 북·중 우호조약 체결 60주년을 맞아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주재로 지난 9일 연회를 마련했다. 북측에서는 김성남 노동당 국제부장과 문성혁 국제부 부부장, 김철근 국방성 부상, 박명호 외무성 부상 등이 참석했으며 중국 측에서는 리진쥔 주북 중국 대사를 비롯한 대사관 직원들이 초대됐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김정은, 시진핑에 친서 “적대세력 도전·방해책동 악랄”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