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주거 안정, 정부 의지만 있으면 어렵지 않아”

윤석열 전 검찰총장. 국회사진기자단

야권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정부의 의지가 있다면 주거안정 문제를 충분히 해결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문재인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해선 “시장과 싸우는 정책뿐”이라고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은 11일 서울 광화문 캠프사무실에서 김헌동 경실련 부동산건설개혁 본부장을 만나 한 시간 동안 비공개 면담을 가졌다. 이는 ‘윤석열이 듣습니다’라는 이름으로 시작한 세 번째 민생탐방 행보였다.

윤 전 총장은 이날 “내치에서 정부가 관여할 가장 중요한 문제는 주거”라며 “주거안정과 집값잡기라는 것이 정부의 의지만 있다면 어렵지 않게 할 수 있다는 시사를 받았다”고 말했다. 또 그는 “현 정부의 주택정책은 시장과 싸우는 정책뿐”이라며 “특히 청년들이 겨우 일자리를 구해도 폭등하는 집값만 바라보며 한숨만 쉬고 있다는 건 국가 미래를 위해서도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 자리에서 김 본부장은 “문재인정부 들어 25세 사회 초년생이 서울의 평균 아파트를 구매하기 위해서는 200년이 걸리는 것으로 추산된다. 집값이 올라가는 것은 무주택자인 청년들을 약탈하는 것”이라며 “지난 4년간 25회 넘는 부동산 대책 변경으로 다주택자를 양성하며 정부가 투기를 권장했다”고 비판했다고 윤 전 총장 측은 전했다.

그러면서 김 본부장은 “불로소득에 의한 자산격차로 인해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는데, 분양가 상한제를 강화하고 3주택 이상 보유자의 대출금 회수정책을 수정해야 한다”며 “세율 적용에 있어서도 법인과 개인을 동일시하여 세제특혜와 대출특혜를 없애야 한다”는 주장을 편 것으로 전해졌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北 피살 공무원 유족 만난 윤석열 “文정부 자격없다”
윤석열 측 “부인 취재 때 경찰 사칭 MBC기자 2명 고발”
北피살공무원 유족 만난 윤석열…“잘못된 부분 바로잡겠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