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세상에 없던 올림픽] ‘15분만 편의점 외출 가능’ 양심에 맡긴 자가격리

<2021년07월12일 도쿄=김지훈기자 dak@kmib.co.kr> 2020도쿄올림픽 취재를 위해 일본에 입국해 자가격리중인 취재진들과 관계자들의 격리 상황을 점검하기위한 검역보안요원이 12일 도쿄 분쿄구의 미디어 호텔 로비에서 근무하고 있다. 낮 시간대 2명, 밤 시간대 2명으로 하루 4명이 교대로 근무하며 격리자들의 동선을 점검하고 있다. 규정에는 호텔 근처 편의점에 물건을 사러갔다 오는 시간 15분을 허용하고있다. 만약 규정 위반이 생기면 보안요원은 조직위로 즉각 전화해 사후 조치를 받는다.

일본에서 자가격리는 침 뱉기로 시작된다. PCR 검사(검출자의 타액을 이용해 검출을 원하는 특정 표적 유전물질을 증폭해 검사는 방법)를 위해 매일 샘플을 채취해 호텔로 오는 코로나 19 진단키트 수거 요원에게 전달해야 한다.

<2021년07월12일 도쿄=김지훈기자 dak@kmib.co.kr> 2020 도쿄올림픽 기간동안 취재진은 스스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시행해야 한다. 스스로 타액을 시험관에 넣어야하며 양은 1.5ml가 넘어야 한다. 12일 도쿄 분쿄구 미디어호텔에서 머물고 있는 취재진의 검사 키트 모습. 시험관 형태의 키트가 비닐 포장되어 있다(위쪽). 왼쪽 아래는 개인정보와 연동되는 바코드 스티커, 오른쪽 아래는 검사 진행 안내서. 사진기자의 경우 선수들과 밀접접촉을 이유로 매일 검사를 실시해야 한다.

채취한 샘플 결과는 설치한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전달된다. 이러한 작업은 자가격리 기간에는 매일 이뤄지고 이후에는 취재진의 영역에 따라 매일 혹은 3일에 한 번으로 나뉘게 된다. 따라서 PCR 검사는 도쿄올림픽 방역의 가장 기본이다. 이러한 기본마저 매끄럽게 진행되고 있지 않다.

<2021년07월12일 도쿄=김지훈기자 dak@kmib.co.kr>2020 도쿄올림픽 기간동안 취재진은 스스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시행해야 한다. 스스로 타액을 시험관에 넣어야하며 양은 1.5ml가 넘어야 한다. 12일 도쿄 분쿄구 미디어호텔에서 머물고 있는 취재진의 검사 키트 모습.

한국에서 출국 전 샘플 채취 키트 수령지를 숙소, 공항, MPC(메인 프레스 센터) 등에서 선택하게 되어 있었다. 출국을 며칠 남기지 않은 상황에서 공항에서는 받을 수 없다는 통지가 왔다. 자가격리 기간에는 숙소 이외의 장소에서는 받을 수 없는 상황임에도 여러 선택지를 넣어 혼란을 가중시킨 것이다. 샘플을 수거하는 방법 역시 제대로 된 설명이 부족했다. 경기장이나 MPC 등에 수거함을 설치해 운영하겠다고 했다. 입국 후 의무적으로 자가격리를 해야 하는 취재진은 수거함까지 갈 수 없는 상황이다. 수거 당일 새벽에서야 메일을 통해 묵고 있는 호텔로 수거 요원이 갈 것이란 것을 알렸다.

<2021년07월12일 도쿄=김지훈기자 dak@kmib.co.kr> 한 취재진이 12일 도쿄 분쿄구의 미디어 호텔 로비에서 코로나19 검사키트 수거요원에게 PCR검사를 위해 타액이 담긴 플래스틱 큐브 키트를 건네고 있다. 2020도쿄올림픽 취재를 위해 입국한 모든 취재진은 체류기간동안 매일 자가검사키트를 이용해 코로나19 검사를 해야한다.

자가격리 역시 허술하고 느슨한 것은 마찬가지이다. 도쿄올림픽 조직위는 일본에 입국하는 외국 취재진에게 3일간의 자가격리를 강제하고 있다. 이들에게는 15분 이내로 인근 편의점 사용을 위한 외출만이 허용된다.

<2021년07월12일 도쿄=김지훈기자 dak@kmib.co.kr>2020 도쿄올림픽 취재진이 12일 도쿄 분쿄구 미디어호텔 인근의 편의점을 이용하기 위해 시간을 적고 있다. 도쿄올림픽 조직위의 권고에 따라, 일본에 입국하는 외국 취재진은 3일간 호텔 내에서 자가격리를 해야 하며, 15분 이내로 인근 편의점 사용을 위한 외출만이 허용된다. 입국 후 14일간은 미디어호텔과 경기장 등 지정된 장소로의 이동만 가능하다.

외출을 관리하는 검역보안 요원은 존재하지만 외출하는 사람 모두를 점검하지는 않는다. 호텔 투숙객 중 올림픽 관련자만 있는 상황이 아니다 보니 외출자 양심에 맡기는 것이다. 15분이라는 시간 역시 종이에 수기로 외출자 본인이 기록하기 때문에 양심에 의지할 수밖에 없다. 물론 15분이라는 시간을 정해놓고 편의점 외출을 하는 방식도 문제의 소지가 있다. ‘15분 이내는 안전하고 16분부터는 코로나 19 감염이 높은 것인가?’하는 의구심을 들게 한다.

2020 도쿄올림픽 취재진이 12일 도쿄 분쿄구 미디어호텔 인근의 편의점에 들어서고 있다.

2020 도쿄올림픽 취재진이 12일 도쿄 분쿄구 미디어호텔 인근의 편의점에서 식료품을 구매하고 있다.

도쿄 올림픽이 불과 11일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도쿄에 긴급사태가 다시 선포되었다. 이미 무관중 올림픽으로 반쪽짜리가 된 도쿄올림픽이 안전하게 치러질지 의문스럽다.

<2021년07월12일 도쿄=김지훈기자 dak@kmib.co.kr> 2020 도쿄올림픽 취재진이 12일 도쿄 분쿄구 미디어호텔 앞에서 편의점 이용 시간을 스톱워치를 이용해 체크하고 있다. 도쿄올림픽 조직위의 권고에 따라, 일본에 입국하는 외국 취재진은 3일간 호텔 내에서 자가격리를 해야 하며, 15분 이내로 인근 편의점 사용을 위한 외출만이 허용된다. 입국 후 14일간은 미디어호텔과 경기장 등 지정된 장소로의 이동만 가능하다.

도쿄=김지훈 기자 dak@kmib.co.kr

[세상에 없던 올림픽]
[세상에 없던 올림픽] ‘음성’ 입증할 병원이 부족하다
[세상에 없던 올림픽] 13시간 만에 도착한 도쿄 숙소
[세상에 없던 올림픽] ‘젖줄’ 된 도쿄의 자전거 배달원들
[세상에 없던 올림픽] 코로나 이어 도로 통제… 쌓여가는 개최국 스트레스
[세상에 없던 올림픽] 불만 터진 선수촌 “오모테나시” 어디로?
[세상에 없던 올림픽] 분주해진 MPC… 검문에 자위대 동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