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식당사장 만난 尹 “소주성·방역실패로 자영업자 절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2일 서울의 한 식당 자영업자를 만나 “소득주도성장과 코로나19 방역 실패로 가는 곳마다 벼랑 끝에 몰린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허탈한 한숨과 절규만 가득했다”고 현 정부를 규탄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후 3시쯤 서울 용산구 삼각지역 인근의 한 식당을 방문해 이 같이 말했다. 코로나19 4차 대유행으로 인해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4단계로 강화된 가운데 어려움이 예상되는 곳을 찾은 것이다.

윤 전 총장은 이 자리에서 사장 부부에게 “최근 시내 점포 몇 군데를 들렀는데 거리는 텅텅 비었고 폐업점포들이 수두룩했다”고 말했다.

이에 사장 부부는 “가게 테이블이 9개니 저녁 장사에 손님을 꽉 채워도 겨우 18명인데, 앞으로가 더 걱정”이라면서 “최저임금 인상 전에는 하루 한 사람 인건비가 6만∼7만 원이었는데 지금은 10만 원이 넘어간다. 직원 3명에 한 달 인건비만 1000만 원에 달해 도저히 버틸 재간이 없다”고 고충을 털어놨다.

윤 전 총장은 이날 방문에서 “국회에서 논의 중인 33조 원에 이르는 2차 추경은 선심성 퍼주기가 아니라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손실을 충분히 보상하고, 피해 계층에게 빈틈없이 두텁게 지원되도록 쓰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 측은 이후 보도자료를 내 “정부가 방역 대책의 하나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4단계로 격상했다”면서 “영업시간이 제한된 자영업자들이 직격탄을 맞을 것으로 예상돼 그 피해와 고통이 얼마나 늘어날지 예측하기 어렵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정인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