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文에게 공직자로서, 인간으로서 지킬 건 지켰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최종학 선임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문재인정부에서 임명된 검찰총장으로서 정권 교체를 내걸고 나서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여권의 비난에 대해 “내 임무 자체는 국민만 바라보고 일해야 하는 일이긴 하지만 나는 그동안 임명된 이후부터 퇴직할 때까지 임명권자인 대통령에 대해서는 지킬 것은 지켰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12일 채널A 인터뷰에서 “내가 정치를 하든 뭘 하든 간에 기본적으로 인간적으로 최소한의 격을 지켜야하지 않겠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이 윤 전 총장을 ‘문재인정부 검찰총장’이라 지칭한 데 대해선 “모든 공직자가 마찬가지겠지만 특히 사법, 준사법기관의 공직자는 임명이 되는 순간 임면권자의 뜻을 받는 것보다는 법과 국민의 뜻을 받들어야 하는 자리”라고 했다.

이어 “하지만 임면권자와 임명받은 공직자 사이의 인간적인 신뢰는 있어야 하지 않나 싶다”며 “공직자로서, 또 한 사람의 인간으로서 대통령에게 지킬 것은 지켰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정부의 인사 문제에 대해서는 “586의 동지의식 내지는 과거 엄혹한 시절에 같이 일했던 사람들끼리 동지의식, 우리 아니면 서로 믿을 수가 없다는 것 때문에 인재가 없지 우리나라에 왜 인재가 없겠느냐. 너무 많아서 문제”라고 비판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의 회동과 관련해선 “굉장히 즐거운 시간이었고 인간적인 매력을 많이 느끼고 호감을 갖게 됐다”며 “아무래도 정치에 대해서는 저보다 더 경험이 많아서 그런지 제가 배울 점이 많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진행자가 ‘정권교체를 위해 같이 일하는 데 전혀 문제가 없다는 느낌이냐’고 묻자, 윤 전 총장은 “네, 그렇다”고 답했다.

검찰 시절 박근혜 전 대통령을 비롯한 적폐 수사가 옳았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법과 원칙 이외에는 생각해본 적은 없다”며 “그것이 많은 국민에게 당사자에게 많이 힘들게 해드린 것도 있겠지만 그건 법을 집행해야 하는 검사의 숙명이 아닌가”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은 부인 김건희씨의 논문 의혹을 취재하던 MBC 기자의 경찰 사칭을 형사고발한 것과 관련해선 “개인의 문제를 넘어서서 이런 식의 취재에 대해서는 다시는 있어서는 안 되는 일이기 때문에 묵과할 수 없다는 판단이었다”고 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