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남는 재원 있다면 검토하자는 것” 전국민 재난지원금 후퇴

“제왕적 당대표” 국민의힘 당내 반발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을 마친 후 인사하고 있다. 연합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2일 여야 대표 회동에서 코로나19 재난지원금 전 국민 확대에 전격 합의하자 당내 반발이 터져나왔다. 이 대표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우선적으로 지원한 뒤 남는 재원이 있으면 전 국민 재난지원금 확대를 검토하자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

이 대표는 이날 회동 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여야 합의 내용에 대해 “정부의 방역지침에 따라 손실을 입은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대상과 보상범위를 넓히고 두텁게 충분히 지원하는데 우선적으로 추경 재원을 활용하자는 것”이라며 “그 후 만약 남는 재원이 있을 시에 재난지원금 지급대상범위를 소득 하위 80%에서 전 국민으로 확대하는 것까지 포함하여 방역상황을 고려해 필요 여부를 검토하자는 취지로 합의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 당의 일관된 입장인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확대에 대해서 송영길 대표께서 공감했다. 그리고 900만원의 지원 제한을 상향해야 한다는 공감을 이뤘다”며 “방역상황을 고려해 소비진작성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고 행정비용 등을 고려해 그 범위를 80%에서 100%까지 늘리는 것을 검토한다는 내용에 제가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추경의 총액을 늘리는 내용 등은 논의되지 않았다. 따라서 재난지원금의 1인당 지급액 등은 기존 논의되던 25만원에서 어느 정도 재검토가 필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같은 당 윤희숙 의원은 여야가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에 합의했다는 내용에 반대 목소리를 냈다. 그는 “민주적 당 운영을 약속해놓고, 당의 철학까지 맘대로 뒤집는 제왕이 되려는가”라며 이 대표를 저격했다.

그는 “이 상황에서 재난의 충격을 전혀 받지 않은 인구에게까지 모두 재난지원금을 뿌리는 것에 도대체 무슨 정책 합리성이 있는가”라며 “대선 후보라면 매표행위로 비난받아 마땅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당내 토론도 전혀 없이, 그간의 원칙을 뒤집는 양당 합의를 불쑥 하는 당 대표를 보게 될 줄은 몰랐다”며 “민주적 당 운영을 약속한 당 대표를 뽑을 때 자기 맘대로 밀어붙이는 과거의 제왕적 당 대표를 뽑은 것이 아니다. 그는 젊은 당 대표의 새로운 정치를 기대한 수많은 이들의 신뢰를 배반했다”면서 이 대표를 정면으로 비판했다.

조해진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사실이라면 황당한 일이다. 우리 당의 기존 입장은 반대였다”며 “이준석 대표가 당의 기존 입장과 다른 합의를 해준 경위가 밝혀져야 한다. 대표가 독단적으로 결정한 것이면 큰 문제다. 이 대표가 밝혀야 할 사항”이라고 추궁했다.

논란이 일자 국민의힘은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이 확정된 것은 아니라는 취지로 해명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