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한테 “충성!”…배우 멜 깁슨, 거수경례 시끌 [영상]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에게 거수경례하는 할리우드 유명 배우 멜 깁슨. 트위터 캡처

할리우드 유명 배우이자 감독인 멜 깁슨(66)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을 향해 거수경례한 모습이 포착돼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12일(현지시간) 뉴스위크는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티모바일 아레나에서 지난 10일 열린 ‘UFC 264’ 코너 맥그리거와 더스틴 포이리에의 경기 관중석에서 깁슨이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거수경례를 했다고 보도했다.

공개된 2초가량의 짧은 영상에 따르면 검은색 상의와 은색 목걸이를 한 깁슨은 관중 사이를 지나가는 트럼프 전 대통령을 향해 거수경례를 건넨다. (일부 영상은 포털사이트에서 노출되지 않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깁슨의 ‘거수경례’를 두고 현지 SNS에서는 논란이 뜨겁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이 불명예스러운 거수경례를 보고 멜 깁슨을 D-리스트(비주류 배우나 감독의 목록)에 추가했다”라는 트윗을 올려 6000여개의 ‘좋아요’를 받았다.

또 다른 누리꾼은 “그의 커리어는 죽었다”며 “지옥에서 편히 쉬길”이라는 수위 높은 비난을 던지기도 했다. 이 트윗은 1만2000여개의 공감을 받았다.

UFC264 현장에 참석한 멜 깁슨. 트위터 캡처

깁슨이 정치적 입장을 뚜렷이 밝힌 적은 없다.

그는 2016년 언론 인터뷰 당시 대선후보였던 트럼프 전 대통령과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 중 누구를 뽑을 것이냐는 질문에 “둘 중 한 명이 이길 것”이라며 답변을 회피했다.

다만 지난해 12월 29일 폭스뉴스 방송에 출연해 “‘정치적 올바름(Political Correctness)’은 나에게 지성에 대한 테러 행위”라며 “나는 그것이 정말로 무섭지만, 겁을 먹고 생각을 바꾸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어 그의 정치적 성향을 짐작케 했다.

해당 발언이 소환된 이유는 트럼프 전 대통령 역시 정치적 올바름을 혐오하는 미국 내 대표적 인사 가운데 한 명으로 거론되기 때문이다.

깁슨과 트럼프 전 대통령이 현장에서 대화를 나눴는지, 트럼프 전 대통령이 깁슨의 경례를 알아봤는지 등은 확인되지 않았다.

당사자인 깁슨은 물론 그의 소속사 역시 이에 대해 별다른 답변을 내놓지 않은 상태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