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日독도 영유권 도발에 발뺀 美 “한일이 평화롭게 풀길”

하늘에서 바라본 독도의 모습. 외교부 독도 홈페이지 캡처

미국 국무부는 13일(현지시간)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에 대해 “한·일이 평화롭게 풀 문제”라는 입장을 전했다.

국무부 대변인은 올해 방위백서를 통한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과 한국 정부의 강력 항의에 대한 연합뉴스의 서면질의에 “미국은 리앙쿠르암의 주권에 대해서는 입장을 취하지 않는다”면서 이렇게 답했다. 미국은 독도를 ‘리앙쿠르암(Liancourt Rocks)’으로 표기한다.

미 국무부는 일본이 지난 3월 말 고교 교과서에 독도 영유권 주장을 강화했을 때 한·미·일 3자 협력이 중요하다며 한·일 간 해결을 촉구했으나 이번에는 3자 협력에 대한 언급이 포함되지 않았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대북·대중 대응에 있어 한·미·일 3자 협력의 중요성을 누차 강조해 왔다.

우리 정부는 한국시간으로 13일 일본이 방위백서를 통해 또다시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자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 등을 초치하고 즉각 철회를 촉구하며 강력 항의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