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권영세 오늘 만찬 회동…국민의힘 입당 논의할 듯

뉴시스

야권 잠룡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14일 국민의힘 대외협력위원장인 권영세 의원과 만찬 회동을 한다.

최 전 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의 한 식당에서 권 의원과 비공개로 만나 부친상 조문에 대한 감사 인사를 할 예정이다. 권 의원이 당 밖 주자들과의 가교 역할을 하는 만큼, 이 자리에서는 최 전 원장의 국민의힘 입당 문제에 대한 논의도 오갈 것으로 보인다.

최 전 원장 캠프의 상황실장을 맡고 있는 김영우 전 의원은 뉴시를 통해 “14일 오후 5시 최 전 원장과 권영세 의원이 만난다”고 말했다. 김 전 의원도 “무슨 이야기가 오고 갈지는 아직 모르겠다”며 “여러 가지 말씀을 들을 것이다. (최 전 원장이) 정치 경험이 없고, 당 경험이 없으니 권영세 의원이 무슨 말을 하는지 들어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단 당에서 (부친상에) 많은 분들이 오셔서 감사 인사를 하는 겸 만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 전 원장이 최근 국민의힘 현역 의원들과 만난 적은 없다고 밝혔다. 김 전 의원은 “(부친의) 상중이었고, 이제 끝났기 때문에 겨를이 없었다”고 했다. 권 의원은 최 전 원장의 서울대 법대 2년 후배로, 학부 시절 형사법학회에서 친분을 쌓은 것으로 알려졌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최재형, 이준석에 전화 “조문 감사…조만간 만나자”
국민의힘에 성큼 다가간 최재형…권영세 “입당 안내해 드리겠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