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만습지 등 3곳 ‘우수 열린관광지’ 선정

순천만 습지. 한국관광공사 제공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무장애 관광지인 ‘열린관광지’ 3곳을 ‘우수사례’로 선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전남 순천만습지, 경남 고성 당항포관광지, 경북 고령 대가야역사테마관광지가 포함됐다.

문체부와 관광공사는 열린관광지 92개 중 조성 후 3년 이상 경과한 2015~2017년 기간 중 선정된 17개를 대상으로 지난 3월부터 6월까지 전문가 현장조사와 관계자 심층면접, 방문객 통계 분석 등을 종합 평가해 선정했다. 전문기관, 무장애시설 전문가, 장애인 등으로 구성된 자문단이 현장조사를 했다.

순천만습지는 고령자·장애인 등이 쉽게 이동할 수 있는 무장애 동선, 당항포관광지의 경우 영유아 동반가족이 체험할 수 있는 콘텐츠와 편의시설 조성, 대가야역사테마관광지는 시각장애인을 위한 촉각체험 콘텐츠가 높이 평가됐다.

우수 열린관광지에는 시설 개보수 및 무장애 관광콘텐츠 개발 등을 위한 맞춤형 컨설팅이 지원된다. 나머지에 대해서는 지자체에 개선·보완 사항을 포함한 모니터링 결과를 개별 안내해 지속적인 유지 관리에 도움을 줄 예정이다.

열린관광지 사업은 시설을 개·보수해 장애인·고령자·영유아동반가족·임산부 등 이동약자 누구나 관광지를 이용할 수 있도록 물리적 장벽을 제거하고 안내체계 정비, 인적서비스 환경 개선 등을 통해 무장애 관광환경을 조성하고자 2015년부터 시작됐다.

박인식 관광공사 관광복지센터장은 “내년까지 전국 100곳 이상이 열린관광지로 조성될 예정”이라며 “2022년도 열린관광지 선정을 위한 공모가 7월 30일까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남호철 여행선임기자 hcna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