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선수들, 호텔서 외부인과 술판” 주장에 논란 확산

“NC 일부 선수, 외부인과 동석한 술판 벌여” MBC 라디오서 의혹 제기
서울시 “NC 측 방역수칙 위반 없다고 보고받아”

국민일보DB

사상 초유의 프로야구 리그 중단을 불러온 NC다이노스 선수단의 코로나19확진과 관련, 당시 NC 소속 선수들이 숙소에서 외부인과 부적절한 술자리를 가졌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서울시는 현재까지 NC 선수단의 방역수칙 위반이 파악된 것은 없다고 밝혔으나 진위 여부 등을 둘러싼 논란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지난 13일 오후 MBC라디오 ‘표창원의 뉴스하이킥’에 출연한 박동희 MBC스포츠플러스 뉴스 대표기자는 “복수의 증언제보를 취합해 팩트체크를 한 결과 NC의 일부 선수들, 4명 이상의 선수들이 외부인이 동석한 자리에서 술판을 벌인 것으로 제가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NC 선수들이 원정 숙소로 묵었던 서울의 한 호텔에서 방역당국의 규정을 어긴 채 외부인과 술을 마셨다는 것이다. 박 기자는 그러면서 당시 술자리로 코로나19 감염이 확산됐고, 또 선수들의 심각한 일탈 행위가 있었다는 식의 주장도 펼쳤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프로야구가 시즌 중 중단된다. 사진은 잠실야구장 모습. KBO는 12일 서울 KBO 사옥에서 긴급 이사회를 열어 코로나19 방역 대책과 리그 운영 방안을 논의, 13∼18일 예정된 경기를 추후 편성하기로 했다. 2021.7.12 연합뉴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며 NC구단을 향한 비판이 확산됐다. 그러나 서울시 방역당국은 이와 관련 파악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박유미 서울시 방역통제관은 14일 온라인 코로나19 브리핑에서 “강남구 심층역학조사 결과에 따르면 (NC 선수들이)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등 방역수칙을 위반한 것은 없다고 보고받았다”고 말했다.

앞서 NC 다이노스 선수단이 지난 5일부터 7일까지 사흘간 원정 숙소로 사용했던 서울 강남의 한 호텔에서 코로나 확진자가 8일 나왔다. 이에 따라 NC 선수단도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고, 선수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NC와 6~7일 경기를 치른 두산베어스 선수단에서도 2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이에 지난 12일 긴급 이사회를 소집해 사상 초유의 리그 중단을 결정한 상태다.

당시 최초 확진자가 나오자 NC는 즉각 사과문을 발표했다. NC 구단은 “저희 선수단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KBO리그 진행에 차질이 생겼다. 모든 야구팬, KBO 회원사, 파트너사, 각 팀 선수단, 리그 사무국 관계자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노유림 인턴기자

“NC 다이노스 선수 술판” 확진 경위 놓고 시끌
강남구 ‘코로나 술판의혹’ NC선수들 고발 “동선 허위진술”
NC 논란 끝에 이제서야…박석민 “사과” 박민우 “국대 하차”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