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코로나 술판의혹’ NC선수들 고발 “동선 허위진술”


서울 강남구가 프로야구 NC 다이노스 선수들이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어기고 호텔에서 술판을 벌였다는 의혹과 관련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다고 14일 밝혔다.

강남구 관계자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선수 3명과 일반인 2명의 허위진술이 있었다”며 이날 중 경찰에 고발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관련 선수단과 일반인이 기존에 본인들의 동선을 공개하는 과정에서 허위로 누락한 사실이 있다”며 “어떤 공간에 본인들이 있었는데 6명을 넘지 않았다거나, 그 공간에 같이 있던 사람들이 없었다고 얘기하는 등 허위 진술이 명백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백신을 접종한 선수 1명은 고발대상에서 제외됐다.

강남구는 “이날 추가 진행한 역학조사 결과 NC선수단 4명이 6일 새벽에 A선수의 호텔방에서 모임을 가졌고, 이후 2명의 일반인이 합류해 6명이 한 공간에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강남구에 따르면 선수 A는 10일, B와 C는 9일 확진됐으며,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D는 감염되지 않았다. 외부인 2명은 7일 확진됐다.

강남구청은 자신의 동선을 숨긴 확진자 5명을 경찰에 수사의뢰했으며, NC 선수단과 호텔 관계자들을 상대로 심층 방역조사를 진행 중이다.

앞서 NC 다이노스 선수단이 지난 5~7일 원정 숙소로 사용한 서울 강남의 한 호텔에서 코로나 확진자가 나오자 NC 선수단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선수 3명이 확진됐다. NC와 6~7일 경기한 두산베어스 선수단에서도 2명의 확진자가 나오자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지난 12일 사상 초유의 리그 중단을 결정했다.

이런 상황에서 13일 박동희 MBC스포츠플러스 기자는 MBC라디오 ‘표창원의 뉴스하이킥’에 출연해 “복수의 증언제보와 몇 차례에 걸친 팩트체크 결과 NC 선수 4명 이상이 외부인이 동석한 자리에서 술판을 벌인 것으로 확인했다”며 “술자리에서 감염이 확산됐다. 외부인의 정체는 일반 야구팬은 아니었던 것 같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와 관련해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14일 “강남구 역학조사결과에 따르면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등 방역수칙 위반은 없다고 보고 받았다”고 밝혔지만, 관련자들의 진술 번복 등으로 강남구가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게 됐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NC 다이노스 선수 술판” 확진 경위 놓고 시끌
“NC 선수들, 호텔서 외부인과 술판” 주장에 논란 확산
NC 논란 끝에 이제서야…박석민 “사과” 박민우 “국대 하차”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