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헬스장 뒤태’ 사진에 김근식 분노…“초절정 관종이냐?”

김근식 경남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턱걸이 운동을 하는 영상을 올렸다가 삭제한 것에 대해 “정상이 아닌 관종”이라고 맹비난했다.

조 전 장관은 최근 자신의 턱걸이 운동 모습을 담은 영상을 게재했다. 앞서 그가 ‘여대생 턱걸이 영상’과 함께 “몸 반동을 빌어 7~10개 하는 사람 입장에서 정말 엄청나다”고 하자 턱걸이 실력을 인증해달라는 지인들의 요청에 대한 화답이었다.

영상에는 민소매를 입은 조 전 장관이 헬스장으로 추정되는 곳에서 턱걸이를 하는 모습이 담겨있었다.

해당 영상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14일 페이스북에 턱걸이 잘하는 방법을 공유하기도 했다. 조국 페이스북 캡처

이에 김 교수는 13일 페이스북을 통해 “참 기묘한 사람”이라며 “제 상식으로는 정상이 아니다”라고 조 전 장관을 저격했다.

김 교수는 “이미 관종이나 나르시스트라고 평가했지만, 이번 경우는 정도가 심하다”며 “치료가 필요할 정도로 보인다”라고 맹공했다.

그는 “법정 구속된 아내 항소심 결심공판 관련 비장한 억울함을 공유하더니 헬스장에서 턱걸이 사진을 올리고 곧 내리겠다는 조국. 정상적인 입장에서 도대체 이해가 되는가”라고 일갈했다.

부인 정경심 교수의 항소심 최후진술 전문을 공유한 조 전 장관. 조국 페이스북 캡처

앞서 조 전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부인 정경심 교수의 항소심 최후진술 전문을 공유한 바 있다. 정 교수는 최후진술에서 “저 자신은 물론 가족 전체가 지옥 같은 세월을 살아온 2년을 생각하면 눈물이 앞을 가리고 가슴이 저려온다”며 동양대 표창장 위조 혐의 등에 대해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에 김 교수는 “구속된 아내의 항소심에도 의연하다는 모습을 과시하는 건가요?”라고 반문했다.

이어 그는 “하릴없이 여대생 턱걸이 영상 올리며 찬사나 보내는 비정상인가?” “인증해달라는 요구에 본인 턱걸이 사진 올리며 곧 삭제하겠다는 초절정 관종인가?” “도대체 헬스장 뒤태 사진은 누가 찍은 건가?” 등 수위 높은 비판을 이어갔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