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뚜껑열린 사이다’ 이재명…이낙연 옵티머스 연루 의혹 정조준

이재명 “원래대로 되돌아갈 것”
이낙연에 “본인 주변부터 돌아보라”


‘김빠진 사이다’ 평가가 나올 만큼 자신을 향한 공세에 방어적 태도를 취하던 이재명 경기지사가 본래의 공격적인 모습을 되찾았다. 이 지사에 대한 네거티브 공격수위가 점점 강해지고, 그 틈에 당내 지지율 2위인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바짝 추격해 오는 현재 상황을 그대로 두고 볼 수만은 없다고 판단한 것이다.

이 지사는 14일 CBS 라디오에 출연해 “지지자 분들로부터 ‘지금 뭐하시는 거냐’ ‘왜 그렇게 답답하냐’는 말씀을 많이 들었다”며 “원래로 되돌아가야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예비경선 당시 경쟁후보를 향한 공격은 최대한 자제하고, 가해지는 네거티브 공세는 묵묵히 방어만 했던 스탠스를 벗어 던지겠다는 얘기다. 이 지사는 “(상대당 후보들의 공격을) 다 견뎌냈는데 오히려 제가 부상을 입는 상황이 온 것 같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공세모드로 전환한 이 지사는 곧장 이 전 대표를 타깃으로 겨냥했다. 이 지사는 “본인 주변을 먼저 돌아보셔야 한다”며 이 전 대표의 ‘옵티머스 사태’ 연루 의혹을 소환했다. 앞서 대규모 환매중단 사태를 일으킨 옵티머스자산운용 측이 이 전 대표 사무실 가구와 복합기 임대료를 대납했다는 의혹이 불거졌고, 이 전 대표의 측근 이모씨는 관련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던 중 숨진 채 발견됐었다.


이 지사는 “(숨진) 그 분이 그냥 개인적인 사람이 아니고 (이 전 대표의) 전남지사 경선 때 당원명부, 가짜당원을 만들고 해서 시정을 받은 분이지 않느냐”며 “그런 부분에 대해 먼저 소명하셔야 될 입장인데 뜬금없이 저희 가족들을 걸고 넘어지니까 좀 당황스럽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자신을 향한 네거티브 공세 중 하나인 ‘여배우 스캔들’ 질문에도 비교적 자세히 답변했다. 이 지사는 “치욕을 무릅쓰고 언론을 대동해 피부과, 성형외과 전문가들이 검증을 하지 않았냐”며 “그 분(김부선)이 두 번이나 제게 사과했다”고 강조했다. 예비경선 때 “바지라도 내릴까요”라는 돌발 발언으로 질문 자체를 봉쇄하려던 것과는 달라진 태도다.

이처럼 이 지사의 태도가 급격히 변한 것은 무대응으로 일관하기에는 타 후보들의 공세 수위가 지나치게 높아지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특히 이 전 대표의 ‘영남 역차별’ 발언 공세와 박용진 의원의 ‘기본소득 말바꾸기’ 비판 등이 대표적이다. 이 지사가 방어적 자세를 취하는 사이 공세적 자세를 취한 이 전 대표가 지지율 격차를 줄이며 바짝 추격해 오는 상황도 고려됐다.

이 지사 캠프 측 관계자는 “이 지사가 민주당의 후보로 선출될 가능성이 가장 높으니 굳이 미래에 같은 팀을 상대로 한 싸움은 자제하고, 대야 공격에 초점을 맞췄었다”며 “하지만 지금은 네거티브 공세가 너무 심해져서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는 목소리가 캠프 내에서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 지사 캠프는 15일 중진인 정성호 의원을 앞세워 이 지사의 본선 경쟁력과 네거티브 대응 방안을 설명하는 기자회견까지 열 계획이다.

이 지사 캠프는 4선 중진의 우원식 민주당 의원까지 영입하면서 중량감도 불려 나가는 중이다. 우 의원은 “경제적 강자와 기득권의 특권과 반칙을 없애기 위해 강력한 법집행과 추진력을 보였다”며 “이 지사가 다음 민주당 정부가 가야 할 사회경제적 개혁의 적임자라 확신한다”고 지지를 공식 선언했다.

정현수 기자 jukebox@kmib.co.kr

이낙연, ‘측근’ 언급한 이재명에 “대응 가치 못 느낀다”
이재명, 이낙연 본격 견제 나섰다…“공약이행률 검증하자”
이재명 “이낙연, 본인 먼저 돌아보라” 저격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