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술판 논란’ NC 박석민 “내 잘못”… 박민우 대표팀 하차

KBO리그 사상 첫 중단시킨 호텔 ‘치맥’

NC 다이노스 내야수 박석민. 뉴시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프로야구 KBO리그를 중단시킨 NC 다이노스 선수 3명 중 내야수 박석민(36)이 사과했다. 팀 내 다른 확진자인 내야수 박민우(28)는 도쿄올림픽 야구대표팀에서 하차했다.

박석민은 14일 NC 구단을 통해 발표한 사과문에서 “며칠간 많은 사람들에게 큰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저를 포함 일부 선수의 잘못으로 리그가 멈추는 상황이 벌어진 만큼 변명보다는 합당한 처분을 기다리는 게 옳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경남 창원을 연고로 둔 NC 선수단은 두산 베어스, 키움 히어로즈와 원정 6연전을 하루 앞둔 지난 5일 밤 서울의 한 숙박시설로 들어갔다. 이곳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최초 확진자는 선수단 내부인이 아니었다. 하지만 9일 한국야구위원회(KBO) 지정 병원에서 시행한 NC 선수단 전원의 유전자 증폭(PCR) 검사에서 2명이 양성 반응을 나타냈다. 이튿날인 10일 NC 선수단에서 1명, 두산 선수단에서 2명의 추가 확진이 파악됐다. 두산은 이미 6~7일 NC와 2연전을 치른 뒤였다.

숙박시설은 서울 시내의 한 호텔. 이곳은 선수단 외에도 일반 투숙객의 왕래가 많은 곳이다. 언제든 코로나19에 노출될 수 있다. 하지만 선수가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위반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야구계 안팎에서는 선수가 객실로 외부인을 불러 술판을 벌였다는 추측도 나왔다.

이에 대해 박석민은 박민우, 외야수 이명기(34)·권희동(31)과 모여 야식을 먹던 중 같은 숙박시설에 투숙하던 지인과 음주한 사실을 인정했다. 룸서비스로 ‘치맥(치킨 맥주)’ 세트를 주문해 맥주 3병과 편의점에서 별도로 구입한 맥주 4캔을 나눠 마셨다고 했다. 다만 그 이상으로 확산된 추측에 대해 바로잡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박석민은 “그래서는 안 되는 행동이지만 내가 지인에게 ‘동생들과 함께 있으니 잠깐 같이 방에 들러 인사를 나누자’고 했다. 지인은 예전부터 알고 지낸 분으로 같은 숙소에 투숙하고 있다고 해 깊이 생각하지 않고 말이 앞섰다. 방심했다. 정말 죄송하다”고 용서를 구했다.

하지만 KBO리그는 이미 박석민을 포함한 NC 선수들의 코로나19 확진으로 중단된 뒤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올림픽 브레이크(7월 19일~8월 9일) 이전인 13~18일 사이에 편성했던 리그 30경기를 취소했다.

술자리에 동석했지만 이미 도쿄올림픽 야구대표팀 엔트리에 올라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박민우는 일행 중 유일하게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과 손가락 부상 등을 이유로 도쿄올림픽 대표팀에서 물러나기로 결정했다.

NC 선수단의 숙박시설 소재지를 관할하는 서울 강남구는 박석민 등 확진자 5명에 대한 수사를 경찰에 의뢰하고, NC 선수단 및 숙박시설 관계자에 대한 심층 방역조사를 진행했다. 강남구는 선수 3명과 지인 2명이 역학조사 과정에서 일부 동선을 허위로 누락한 것으로 보고 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NC 다이노스 선수 술판” 확진 경위 놓고 시끌
“NC 선수들, 호텔서 외부인과 술판” 주장에 논란 확산
강남구 ‘코로나 술판의혹’ NC선수들 고발 “동선 허위진술”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