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 없던 올림픽] ‘젖줄’ 된 도쿄의 자전거 배달원들

음지에서 도쿄올림픽 지탱하는 자전거 배달원
선수촌 배달 허용 가능성… 감염 매개 우려도

일본 도쿄 시내 자전거 배달원이 지난 13일 미디어호텔 앞으로 음식을 배달한 뒤 돌아가고 있다. 국가대표와 체육 단체 일부 실무진을 제외한 도쿄올림픽 참가자는 의무사항으로 사흘간 호텔에 자가격리를 하면서 배달 음식을 이용하게 된다. 도쿄=김지훈 기자

‘땡~’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에서 경쾌한 알림음이 울린다. 배달 음식이 도착했다는 신호다. 일본 도쿄 시내 호텔에서 자가격리를 해제한 15일. 비좁은 객실의 적막 속에서 나흘을 지내니 배달 앱의 알림음만큼 반가운 소리가 없다.

이날 아침식사로 택한 음식은 생선구이. 도쿄 시민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배달 앱 ‘우버 이츠’를 통해 주문했다. 차량 공유업체 우버에서 개발된 음식 배달 서비스다. 자신의 위치 주변 식당을 자동으로 찾아 원하는 음식을 고르는 한국의 배달 앱과 주문 방식에서 차이가 없다. 음식 이름과 재료는 대부분 일본어로 안내됐지만, 동아시아에서 비슷한 문화를 공유한 한국인이라면 사진만 봐도 어떤 음식일지 알아챌 수 있다.

최소 주문 금액은 1200엔(약 1만2500원). 주문부터 도착까지 소요된 시간은 30분이다. 가격과 배달 시간도 한국과 크게 다르지 않다. 가장 큰 차이는 배달원의 이동수단이다. 오토바이나 퀵보드 같은 전동차를 이용하는 한국과 다르게 도쿄의 배달원들은 주로 자전거를 탄다.

음식은 객실 앞까지 배달되지 않는다. 배달원은 호텔 정문 앞까지만 찾아왔다. 자가격리 중에도 배달 음식을 수령하는 목적이라면 호텔 밖으로 잠시 나갈 수 있다. 호텔 정문 앞으로 가니 몸통보다 큰 가방을 짊어진 배달원이 자전거에서 내려 음식을 꺼내준다. 음식을 봉한 비닐봉투를 건네준 배달원은 서둘러 자전거를 타고 돌아갔다.

도쿄올림픽은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참가자의 모든 활동을 제한한다. 각국 국가대표는 선수촌에서, 체육단체 관계자와 언론인은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에서 지정된 호텔에만 숙박할 있다. 누구도 입국 초반 14일간 도쿄 시내 대중식당을 이용할 수 없다.

그나마 국가대표는 선수촌에서 음식을 제공받지만 그 밖의 도쿄올림픽 참가자에게 식사를 위해 놓인 선택지는 세 가지뿐이다. 메인프레스센터(MPC)를 포함한 올림픽 시설 안에서 식사, 호텔 주변 15분 내 왕래가 가능한 편의점의 즉석식품, 그리고 배달 음식이다.

한국의 도쿄올림픽 취재진이 투숙하는 일본 도쿄 분쿄구 미디어호텔 인근 편의점에 14일 도시락이 진열돼 있다. 도쿄=김지훈 기자

식사는 활동을 제한받을 올림픽 시설 안에서보다 각자의 호텔 객실에서 해결하는 경우가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올림픽 참가자가 본격적으로 몰려들 19일부터 호텔 주변 편의점의 즉석식품들은 동이 날 수밖에 없다. 결국 배달 음식이 도쿄올림픽 참가자 식사의 상당수를 책임질 것이다. 도쿄의 배달원들은 정상적인 개최가 불가능한 올림픽에서 장외의 공로자들로 호텔 주변 골목을 구석구석 누비게 된다. 도쿄 시내 배달망이 코로나19 대유행에서 열리는 올림픽의 ‘젖줄’인 셈이다.

다만 배달원을 매개로 한 코로나19 확산은 작지 않은 걱정거리다. 인구 1400만명의 도시 도쿄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개막일을 1주일가량 앞두고 1000명을 넘어섰다. 배달원들이 도쿄 골목에 파고들었을 코로나19를 올림픽 참가자에게 전파할 가능성이 충분하다.

도쿄의 올림픽 선수촌에도 배달 앱을 통한 음식 반입이 예정돼 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선수촌 식당 내 감염을 우려하는 국가대표들을 위해 투숙 공간에서 배달 음식을 먹을 수 있도록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에 허가를 요청했다. 배달원을 통한 선수촌 내 코로나19와 별도로 주류 반입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대한체육회는 방사성 물질 오염 우려가 큰 후쿠시마산 농·축·수산물로부터 우리 국가대표들을 보호하기 위해 한국산 식재료를 사용한 도시락 배달을 준비하고 있다. 대한체육회 관계자는 “선수촌으로부터 10㎞가량 떨어진 곳에서 우리 선수들에게 음식을 공급할 급식지원센터를 운영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김철오 기자, 도쿄=김지훈 기자 kcopd@kmib.co.kr

[세상에 없던 올림픽]
[세상에 없던 올림픽] ‘15분만 편의점 외출 가능’ 양심에 맡긴 자가격리
[세상에 없던 올림픽] 13시간 만에 도착한 도쿄 숙소
[세상에 없던 올림픽] 코로나 이어 도로 통제… 쌓여가는 개최국 스트레스
[세상에 없던 올림픽] 불만 터진 선수촌 “오모테나시” 어디로?
[세상에 없던 올림픽] 분주해진 MPC… 검문에 자위대 동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