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방역, 대통령 책임?…오세훈 직접 사과해야”

방송인 김어준. 뉴시스, 오세훈 서울시장. 오세훈 페이스북 캡처

방송인 김어준씨가 오세훈 서울시장을 향해 “방역 문제와 관련해 직접 사과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김씨는 15일 TBS 시사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서울시 확진자 수가 연일 최고치를 경신 중”이라며 “이를 두고 대통령 책임이라고 주장하며 서울시 상황에 대한 사과는 없는 게 어떻게 지자체장의 책임 있는 자세라고 할 수 있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김씨는 뉴스공장 오프닝 멘트를 통해 “어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오 시장의 상생방역으로 4차 유행이 발생한 것 아니냐는 질의에 상생방역만으로는 원인을 해석하기는 어렵다고 답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정 청장이 500명 확진자의 6개월 누적, 방역 이완과 계절 요인,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 접종자 인센티브 완화 등을 언급하며 책임을 자기에게 돌렸다”며 “책임부처장으로 적절한 자세”라고 평했다.

또 이재명 경기지사 역시 긴급 브리핑을 통해 “방역 책임자인 도지사로 사과 말씀드린다”는 취지의 사과를 했다며 “정 청장과 같은 맥락”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씨는 “4차 유행 핵심이 전적으로 오 시장에게 있다고 생각 안 하지만 가장 문제라고 생각한 지점은 심각한 문제에 처한 지방자치단체에서 스스로 책임은 이야기하지 않은 채 대통령만 책임을 묻고 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김도식 서울시 정무부시장은 어제 거리두기 완화 등 섣부른 방안을 내놓은 게 누구냐며 대통령의 무지와 무능이 4차 대유행을 부른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누구나 재난에 대해서 대통령에게 포괄적으로 정치적 책임을 언급할 수 있다”며 “그런 식의 책임이라면 서울시장에게도 책임을 물을 수 있다는 게 제 발언의 성격”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이 정도 확진자 수면 정 청장이나 이 지사처럼 오 시장이 직접 사과할 사안이 될 수 있다”며 “그럴 생각이 없다면 대통령 책임이라고 넘기면 안 된다”고 꼬집었다.

이주연 인턴기자

오세훈 “수도권 코로나 확산에 책임감 느껴…죄송하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