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54명 확진…20~30대 위중증환자 늘어


15일 부산에서 다중이용시설 이용자를 중심으로 무더기 감염이 발생하면서 총 54명이 신규 확진됐다. 운동 시설, 교육 시설, 주점 등을 이용하던 젊은 층 확진자가 늘면서 20~30대 위중증환자 발생도 동반 상승했다.

부산시는 이날 코로나19 브리핑을 통해 전날 오전과 비교해 총 54명이 신규 확진되면서 누적 확진자는 6919명이라고 밝혔다. 확진자는 전날 오후 5명, 이날 오전 49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날 확진자를 보면 운동 시설에서 감염된 확진자가 4명으로 가장 많았고 교육 시설 2명, 주점 2명, 유흥시설 1명, 음식점 1명, 카페 1명 등 다중 이용시설에서 많은 감염자가 나왔다.

유흥주점 관련 확진자도 감염 연결고리를 끊어내지 못하는 모양새다. 이날 확진자 가운데 6명은 유흥주점 연관 감염 사례로, 종사자 1명과 확진자의 접촉자 5명이다. 이로써 유흥주점 관련 확진자는 누적 165명(방문자 73명, 종사자 29명, 접촉자 63명)으로 늘었다. 확진자가 발생한 유흥주점은 23곳으로 집계됐다.

전날 이용자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부산진구의 한 운동 시설에서는 이용자 3명과 접촉자 1명이 추가 감염됐다.

집단 감염이 발생한 수산업 연관 확진자 2명도 발생했다. 종사자 1명과 접촉자 1명으로, 수산업 누계 확진자는 종사자 118명, 접촉자 3명 등 121명으로 늘었다.

사업장 감염도 이어졌다. 중구의 한 사업장에서 종사자 2명과 접촉자 6명이 확진되면서 누적 확진자는 27명(종사자 11명, 접촉자 16명)으로 늘었다. 해운대구의 한 사업장에서 기존 확진자의 가족 접촉자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지금까지 종사자 6명, 접촉자 4명이 감염됐다.

이날 확진자 중 5명은 감염경로가 불분명해 보건당국이 역학조사 중이다. 나머지는 가족, 지인, 동료 접촉자와 타 도시 접촉자 등이었다.

최근 20~30대 젊은 연령에서도 위 중증환자가 발생하고 있다. 그간 20~30대는 무증상이거나 경증으로 진행했으나, 최근 위증증 환자 사이에 젊은 층 환자가 늘고 있다. 현재 치료 중인 확진자 가운데 위·중증자는 9명이다. 20대 1명, 30대 1명, 40대 2명. 50대 2명, 60대 2명, 80대 1명이다.


질병청의 지자체 자율접종 시행 방침에 따라 부산시는 26일부터 자율접종을 시작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위험군 보호와 코로나 확산 차단 및 방역상황 개선을 목표로 공급 예정인 백신 물량 18만 5000명분에 대해 접종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라 말했다. 대상군은 항만근로자 등 어업종사자, 상반기 접종대상자 중 미접종자, 3밀(밀폐·밀접·밀집) 시설 입소자 및 종사자, 대민 서비스 종사자, 행사 관련 참가자 및 종사자 등이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15일 1600명대 사상 최다 예상… 내주 2000명 넘을 듯
[속보] 문무대왕함 근무 장병 6명 코로나19 확진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