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LCK] ‘오너 서머 첫 출전’ T1, KT 완파


T1이 감독·코치 경질을 발표한 날 경기에서 완승을 거뒀다.

T1은 15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1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정규 리그 2라운드 경기에서 KT 롤스터를 세트스코어 2대 0으로 완파했다. T1은 이날 승리로 6승5패(세트득실 +3)를 기록, 5위 자리 수성에 성공했다. KT는 4승7패(세트득실 –1)가 됐다.

사령탑 없이도 준수한 경기력을 발휘한 T1이다. 앞서 T1은 이날 오전 양대인 감독과 이재민 코치를 경질했다고 밝힌 바 있다. 손석희, 김지환 코치가 대신 밴픽 노트를 잡았다. 아울러 엔트리에도 변화를 줘 ‘커즈’ 문우찬 대신 신인 정글러 ‘오너’ 문현준에게 서머 시즌 첫 출전 기회를 줬다.

오랜만에 출전 기회를 잡은 문현준은 멋진 실력을 뽐냈다. T1은 문현준(다이애나)의 활약에 힘입어 1세트를 쉽게 따냈다. 문현준은 빠른 탑 갱킹을 통해 KT의 핵심 선수 ‘도란’ 최현준(세트)의 공격력을 약화시켰다. 기세가 오른 T1은 바텀 다이브까지 성공시키면서 상대방과의 성장 격차를 벌렸다.

21분경 대지 드래곤 전투에서 승패가 갈렸다. T1이 문현준의 절묘한 이니시에이팅 덕분에 4킬을 가져갔다. 내셔 남작을 사냥한 T1은 버프와 함께 탑으로 진격했다. KT의 마지막 승부수를 막아낸 이들은 그대로 상대 넥서스를 파괴했다.

T1은 2세트 때도 완승을 거뒀다. ‘구마유시’ 이민형(바루스)과 ‘케리아’ 류민석(모르가나)이 라인전 단계부터 상대 바텀 듀오를 거세게 압박했다. ‘칸나’ 김창동(오공)이 KT의 연이은 탑 다이브를 버텨내자 KT의 청사진은 쓸모없어졌다.

T1은 23분경 미드 교전에서 상대 서포터를 잡아낸 뒤 내셔 남작을 사냥했다. 버프와 함께 탑으로 진격한 T1은 KT의 2차 포탑 앞에서 4킬을 추가했다. 이들은 넥서스를 일점사해 26분 만에 승점을 추가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