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꿩 잡는 매’ 자처한 추미애 “윤석열은 날짐승…먹이가 될 뿐”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추미애 후보가 지난 14일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꿩’에 이어 ‘날짐승’에 빗대며 “개혁 정권을 흔드는 역할에 그칠 것”이라고 평가 절하했다.

추 전 장관은 16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저는 (윤 전 총장을) 꿩에 비유를 했다. 꿩은 매나 산짐승의 먹이가 될 뿐이지 높이 올라갈 수가 없는 날짐승”이라며 “그래서 (윤 전 총장은) 개혁정권을 흔드는 역할에 그치고 그 자신이 뭐를 해낼 수는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윤 전 총장이 검찰개혁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했다며 “반개혁, 개혁에 저항하는 인물”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의 말이 멋있다. ‘수사와 기소는 한 덩어리다’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 이런 말을 환호하면서 키운 것이 결국은 언론이고 야당”이라며 “사실은 반개혁 반촛불의 도구에 불과하다. 윤석열은 결국 개혁 정권을 흔드는 역할에 그칠 것”이라고 주장했다.

당내 대선 경쟁자인 이낙연 후보를 ‘빵점 대표’라고 평가한 것에 대해선 “개혁은 우아한 말로 되는 게 아니다”라며 “정당의 대표로서는 수백 건 법률안을 고치고 통과시켰다는 게 중요한 것이 아니고, 개혁을 뒷받침하는 똘똘한 법 하나가 아쉬웠다”고 비판을 이어갔다.

추 전 장관은 이 후보 때문에 당 지지층과 민심의 이반이 생겼고, 재·보궐선거 참패로 이어졌다고도 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