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尹 발언 보면, 가족관·공직관 뒤집힌 듯”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15일 오후 전남 무안군 전남도의회 5층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대선주자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16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부인 김건희씨를 향한 의혹 제기에 ‘남편으로서 미안하다’고 밝힌 데 대해 “가족관과 공직관이 뒤집혀 있다”고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윤석열씨의 발언이다. 따져볼 문제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전 대표가 거론한 발언은 윤 전 총장이 언론 인터뷰에서 부인이 과거 ‘쥴리’라는 가명으로 유흥업소에서 일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제가 정치를 안 했으면, 검찰총장을 안 했으면, 서울중앙지검장을 안 했으면 겪지 않아도 될 일을 겪고 있으니 남편으로 미안한 마음이 있다”고 언급한 것이다.

이 전 대표는 “부인의 범죄혐의에 대한 수사와 기소는 남편 윤씨가 검찰 고위직에 있었고, 정치에 입문했기 때문일까. 반대로 남편 윤씨가 검찰에 있었기 때문에 부인의 범죄혐의가 그동안 덮어지고 그에 대한 수사와 기소가 늦어진 것은 아닐까”라며 “실제로 윤씨의 장모는 범죄혐의가 그동안 덮였다가 사위 윤씨가 검찰을 떠난 뒤에 법정구속 되지 않았던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보통사람들은 아이 먹일 분유 한 통을 훔쳐도 엄중하게 처벌받는다. 검사든 정치인이든, 권력을 가진 사람이라면 본인은 물론, 가족과 측근에게도 법이 더욱 엄격하게 적용돼야 한다”며 “그런 점에서 윤씨의 가족관·공직관은 어딘가 뒤집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 전 대표는 “가족에 대한 애틋한 마음이야 탓할 수 없겠지만 고위공직자는 법의 여신이 들고 있는 저울의 의미를 무겁게 받아들이는 것이 먼저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승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