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尹·崔에 ‘자리먹튀’ 일갈…與 주자들 간 신경전도 가열


최재형 전 감사원장의 국민의힘 입당 등 대선 레이스에 속도가 붙으면서 여야 간, 또 이미 경선을 시작한 여권 대선주자들 간의 신경전이 가열되는 양상이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6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대통령 되는 게 속성과외로 쉽지 않다”며 “특히 외교적 관점이 너무 빈약한 것을 드러냈다”고 지적했다.

송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가 안보와 외교를 책임지는 대통령 자리에 도전하려면 안보에 대한 공부를 체계적으로 하고, 외교도 공부하시길 바란다”고 쏘아붙였다.

윤 전 총장이 최근 언론 인터뷰를 통해 “중국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철회를 주장하려면 자국 국경 인근에 배치한 장거리 레이더를 먼저 철수해야 한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비판의 목소릴 높였다.

송 대표는 “사드는 중국 견제가 아닌 북핵 대비용이라고 일관되게 말한 게 정부 입장”이라며 “대통령이 되겠다는 분이 중국을 겨냥한 것이라고 자백하는 발언을 한 건 상당히 위험하다”고 말했다. 이어 “너무나 중요하고 국가 운명이 달린 것인데 운전면허 시험 보듯 벼락 공부해서 될 문제가 아님을 다시 한번 확인시켜줬다”고 비판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윤 전 총장과 최 전 원장의 대선 출마를 두고 ‘자리 먹튀’ ‘인지도 먹튀’라며 맹비난했다. 윤 원내대표는 “우리나라 권력기관 수장들이 그야말로 ‘자리 먹튀’, ‘인지도 먹튀’ 하면서 정치에 뛰어드는, 엘리트 관료들의 특권의식 목불인견 수준에 이르렀다”고 강공을 퍼부었다.

본경선이 시작된 민주당에서는 대선주자들의 기 싸움이 심화하고 있다. 이낙연 전 대표를 향해 연일 공세수위를 높이고 있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이날도 CBS 라디오에 출연, 이 전 대표를 “답답하다”고 표현하며 “개혁은 우아한 말로 되는 게 아니다”고 꼬집었다.

이어 이 전 대표 측이 당 선거관리위원회의 TV 토론회 일정 연기에 반발한 것에 대해 “당의 판단을 존중하는 것이 맞다”고 반박했다. 추 전 장관은 지난 예비경선에서 치러졌던 ‘국민면접’ 행사를 언급하며 “국민면접을 보니 엄청나게 이낙연 후보 쪽에 치우친 불공정한 진행을 하던데 저는 그냥 인정하고 참았다”고 주장했다.

김두관 의원도 이 전 대표 공격에 가세했다. 김 의원은 MBC 라디오 인터뷰에서 “민주당의 역사는 한국 민주화와 궤를 같이하니 험난한 역사가 있었다”며 “그런 것에 비춰봤을 때 험난한 들판에서 성장하고 발전해온 분이 아니라는 것을 우리 당원이 안다”고 했다.

‘이재명 저격수’ 박용진 의원은 이재명 경기지사에 날을 세웠다. 박 의원은 KBS 라디오에서 이 지사가 내놓은 ‘공정성장’ 담론에 대해 “공정하면 성장한다는 이야기인데 성장 전략은 어떻게 하려는 건지 보여줘야 한다”고 했다.

박 의원은 “철학적인 이야기로만 ‘밥 굶으면 죽는다’, ‘단식하면 죽는다’ 이 이야기하시는 것처럼 단순한 이야기”라고 지적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