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원희룡 “확진자 나오면 전수조사?…민노총에 면죄부 발급”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지난 7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희망오름 포럼' 출범식에서 기조강연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뉴시스

국민의힘 대선 경선에 나선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16일 정부가 민주노총의 집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 전수조사에 착수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면죄부 발급에 급급한 모습”이라고 비판했다.

원 지사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노총 집회 참가자 전수조사를 즉각 시작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중앙방역대책본부가 민주노총 조합원 8000여명에 대해 통신 정보 요청을 하지 않았다고 한다”며 “지난해 8·15 광화문 도심 집회 당시 통신사 휴대전화 위치 정보 조회를 통해 참석자들을 파악해 코로나 검사를 받게 한 것과 차이가 있다”고 했다.

이어 “확진자가 나올 경우 바로 조사하겠다는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의 말을 들으니 어안이 벙벙하다”며 “쉽게 생각하다가 감당 불가능한 수준에 이를 수 있다. 선제 대응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작년 보수단체 집회 참여자들에게는 살인자 운운하던 정권이 민주노총 집회 참여자들에겐 면죄부 발급에 급급한 모습”이라며 “정권에게는 눈이 있지만 코로나엔 눈이 없다. 민주노총이라고 가리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최고치를 경신하는 가운데, 대규모 인원이 모였던 만큼 전수조사를 하여 선제 대응을 해야 한다”며 “방역 당국의 선제적 대응만이 늑장 대응으로 인한 피해를 막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민주노총은 지난 3일 서울 종로구 일대에서 주최 측 추산 8000여명 규모의 집회를 강행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15일 열린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 출석해 ‘민주노총 전수조사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민주노총 집회) 참여자 중 코로나 확진자가 나올 경우 바로 전수조사를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김아현 인턴기자

원희룡 “파병부대에 보낸 백신 ‘0’개…대통령 인식 보인 것”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