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 ‘이 중사’ 성추행 가해자 법정 선다…“164일만”

단적인 선택을 한 공군 여성 부사관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사건의 피의자 장모 중사가 6월 2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 보통군사법원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 뉴시스

극단적 선택을 한 공군 이모 중사를 성추행하고 협박까지 했던 선임 부사관이 164일 만에 법정에 선다.

국방부 보통군사법원은 다음 달 13일 오전 9시30분 강제추행치상·특가법상 보복 협박 등 혐의로 구속기소 된 장모 중사에 대한 첫 공판을 진행한다고 군 관계자들이 16일 전했다.

장 중사의 공판은 성추행 발생일 기준 164일만으로, 국방부 합동 수사 착수 73일 만에 시작되는 것이다.

장 중사는 지난 3월 2일 부대원들과 저녁 자리 후 부대에 복귀하는 차 안에서 이 중사의 거듭된 거부 의사 표시에도 강제적이고 반복적으로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단적인 선택을 한 공군 여성 부사관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사건의 피의자 장모 중사가 6월 2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 보통군사법원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 뉴시스

그는 당시 참다못한 이 중사가 숙소 도착 직전 차를 박차고 내리자 이 중사를 쫓아가 “너 신고할 거지? 신고해봐”라고 위압하기도 했다. 또 이 중사의 신고 사실을 안 뒤에는 “종일 죽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라는 문자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당시 공군 군사경찰·군 검찰의 부실 수사로 불구속 상태에서 제대로 된 조사도 받지 않다가 이 중사가 사망한 뒤 지난달 1일 국방부가 합동 수사에 착수한 후에야 구속돼 재판에 넘겨졌다.

보통군사법원은 장 중사 공판 개시와 함께 생전 이 중사가 성추행 피해 신고를 하지 못하도록 회유하고 압박한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된 노모 준위와 노모 상사 등 2명에 대한 첫 공판도 내달 6일 오전 9시30분 진행할 예정이다.

두 사람의 경우 수사 과정에서 혐의를 줄곧 부인한 만큼 공판 과정에서도 검찰단과 치열한 법리 공방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