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파병부대에 보낸 백신 ‘0’개…대통령 인식 보인 것”

청해부대 문무대왕함이 경남 창원 진해항에 입항해 있는 모습. 뉴시스

원희룡 제주지사가 청해부대 34진(문무대왕함·4400t급)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파병 부대에 보낸 백신이 ‘0개’라는 사실은 군 통수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의 인식을 고스란히 보여준다”고 맹비난했다.

원 지사는 16일 페이스북에 “군 백신 접종 시작 전, 앞서 출항한 청해부대는 (백신) 접종자가 단 한 명도 없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문재인 정권의 안이한 대처도 문제”라며 “감염이 취약한 함정에서 대부분의 생활을 하는 해군인 만큼 더욱 빠른 조치가 필요했다. 백신을 확보한 즉시 파병 부대에 보내거나 주변국의 협조를 받아 접종을 완료했어야 했다”고 덧붙였다.

원희룡 제주지사 페이스북 캡처

아프리카 해역에 파병 중인 청해부대 34진에서 장병 6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고, 80여명이 감기나 인후염 증세를 보이는 것으로 지난 15일 드러났다. 군은 지난 3월 장병들에 대한 백신 접종에 나섰지만, 청해부대에 백신을 수송하는 방안은 검토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이에 대해 “청해부대 34진의 경우 백신 접종 대상 포함 여부를 검토할 당시 ‘원해에서 작전 임무가 지속되는 임무 특성상 아낙필라시스 등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 발생 시 응급상황 대처가 제한되는 점’ ‘함정 내에선 백신 보관기준 충족이 제한된다는 점’ 등으로 현지 접종이 곤란하다고 판단했다”고 해명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번 집단감염 사태와 관련해 “확진자 변동은 없고, 유증상자 80여명도 대부분 가벼운 증상으로 의료조치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합참은 또 청해부대 34진 승조원 300여 명에 대한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의뢰했다고 부연했다.

원 지사는 군이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할 때까지 ‘안이한 생각’으로 청해부대 34진 부대원들을 ‘방치’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백신이 남으면 북한에 제공할 수도 있다며 북한에 대화를 구걸하던 문재인 정권”이라며 “결국 북에는 망신을 당했다”고 비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북한이 동의한다면 북한에 대한 백신 공급 협력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윤상현 무소속 의원도 청해부대에 백신을 보내지 않은 것을 맹비난하며 “얼빠진 국방부, 넋놓은 합참 때문에 무고한 장병들이 고통받고 있다”고 비판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원희룡 “확진자 나오면 전수조사?…민노총에 면죄부 발급”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