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수도권 코로나 확산에 책임감 느껴…죄송하다”

중앙·지방정부, 여야 등이 하나 돼 방역에 힘써야
격리위주 아닌 실효적인 방역체계 마련 주장

취임 100일을 맞은 오세훈 서울시장이 1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16일 코로나19 4차 대유행과 관련해 “서울 방역의 총책임자로서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오 시장은 이날 서울시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오랜 기간 사회적 거리두기와 방역 조치로 극도의 불편함과 생활고를 겪으면서 방역에 협조해줬다. 그럼에도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돼 무한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고개를 숙였다.

오 시장은 지난 14일 김도식 정무부시장이 문재인 대통령에 4차 대유행의 책임을 물은 것에 대해서도 “코로나19 방역에 총력을 기울여도 모자라는 상황에서 상대 탓을 하는 것은 부적절한 언행으로 강하게 질책했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방역에는 중앙·지방정부의 책임과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며 “위중한 상황 앞에서 국민과 서울시민에 희생을 강요하고 정치방역을 해 온 적은 없는지 살펴보고, 델타 변이 바이러스, 백신 수급 등과 관련한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현재의 ‘격리 위주 방역’에서 벗어나 실효적인 방역체계를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 시장은 “우리는 그동안 안타깝게도 백신 수급이 원활하지 않아 일률적 규제와 격리 위주의 방역에 치중해왔다”며 “더이상은 국민 여러분께 희생과 인내를 요청할 수 없고, 이번 4차 유행으로 그 한계 또한 절감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공직자는 말이 아니라 발로 뛰어 일로 검증받는 존재”라며 “정부와 긴밀히 협조해 4차 대유행을 하루라도 빨리 종식시키고 서울시민의 일상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다녕 인턴기자

김어준 “방역, 대통령 책임?…오세훈 직접 사과해야”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