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지원금 날치기’ 이재명 발언에 야권 공세 이틀째

이재명 경기도지사. 경기사진공동취재단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관련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날치기’ 발언에 야권이 이틀째 공격을 퍼붓고 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6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명 후보의 생각이 너무 위험하다. 민주주의가 무엇인지 국회가 어떻게 작동해야 하는지에 대한 이해가 전혀 없다”며 “이렇게 노골적으로 의회민주주의를 부정하는 분은 처음”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이재명 후보의 발언은 문재인 대통령보다 더한 독선과 아집의 정치를 예고하는 것”이라며 “분열과 대립의 정치로 날을 지새우며 과거에 몰두하느라, 국민 통합과 혁신적 미래는 이루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안 대표는 이 지사의 ‘날치기 발언’을 두고 “조폭 정치와 다를 게 없다”면서 “이재명 후보는 날치기 발언을 사과하고 취소할 의사가 있는가”라고 질문을 던졌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그분들의 사고방식엔 날치기와 강행처리가 매우 정상적이라고 생각하는 DNA가 박혀있는 것 같다”며 “자신들의 일방적인 의견만 관철시키는 소수의견은 물론 국민 뜻도 무시한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재명 지사는 ‘바지 논란’으로 국민에게 매우 품격 없는 지도자의 모습을 보였다”며 “잘못을 뉘우쳐야 하는데 막말 파동을 일으키는 것에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전날에는 유승민 전 의원이 “날치기 하라는 표현도 충격적이고, 의회민주주의를 묵살하고 국민을 우습게 보는 것이 참으로 실망스럽다”는 글을 SNS에 올리기도 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원래의 이재명, 위험하고 뻔뻔하고 과격한 본성으로 돌아왔다”고 비판했다.

윤창현 의원은 “날치기 같은 이상한 짓도 헌법의 허락이 필요하다”며 “의석수가 아무리 많아도 정부 동의 없이는 예산 증액 날치기는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전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논쟁이 심한 차별금지법은 사회적 타협을 해야 하지만 정말로 필요한 민생에 관한 것은 과감하게 날치기해 줘야 된다”고 발언한 바 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이재명 “전국민 재난지원금, 과감히 날치기해줘야”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