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고리’ 김태우 “담원 기아전, 실수 캐치가 승리 비결”


농심 레드포스 ‘고리’ 김태우가 담원 기아전 승리 비결로 ‘실수 캐치 능력’을 꼽았다.

농심은 15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1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정규 리그 2라운드 경기에서 담원 기아에 세트스코어 2대 1로 승리했다. 농심은 3연승에 성공, 8승3패(세트득실 +7)를 기록해 담원 기아의 2위 자리를 빼앗았다.

김태우는 경기 후 국민일보와 만나 “연승을 이어가 기분이 좋다. 뿌듯함을 느낀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날 승리 비결로 ‘실수 캐치 능력’을 꼽으면서 “상대가 실수를 많이 했고, 우리는 그 실수를 잘 캐치했다. 우리가 상대보다 덜 실수를 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만만찮은 상대들을 연달아 격파한 농심이다. 이들은 최근 3경기에서 아프리카 프릭스, T1, 담원 기아를 꺾었다. 그러나 김태우는 “오늘은 우리도 실수를 적게 하지는 않았다”면서 팀이 콜 능력을 보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상대 선수의 위치를 팀원들에게 알리는 콜을 종종 놓쳤던 것 같다”며 아쉬워했다.

농심의 다음 상대는 KT 롤스터다. 김태우는 “상대의 최근 전력이 강한 편은 아니지만, 방심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소속팀의 성적과 별개로 ‘도브’ 김재연 선수의 최근 기세가 좋다”면서 “다른 팀원들이 잘해줄 거로 본다. 저는 김재연 선수를 막는 역할에 충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제 농심의 ‘2021 LoL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진출을 기대하는 팬도 적잖다. 김태우는 “끝까지 응원해달라”고 팬들에게 당부했다. 그러면서 “좋은 모습만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인터뷰 및 녹취=김현진 인턴 PD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