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석기 “日정부, 한국 정권 교체 후 정상적인 대화 원해” 발언 논란

누리꾼들 “야당 의원이 아니라 일본 대변인 아니냐” 비판

지난 4월 14일 국민의힘 김석기 의원(경주)이 경주 월성원자력본부 홍보관에서 삼중수소 검출 논란을 확인하기 위해 월성원자력본부장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김석기 국민의힘 의원(경북 경주)이 “일본 자민당 정부는 내년 대선에서 한국이 정권교체가 되길 바라고 있다”라고 주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김 의원은 16일 오전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에서 “그저께 제가 일본 도쿄에 갔다가 어제 왔다”며 “그 사람들은 말은 못 하지만 제발 정권이 바뀌어서 정상적인 대화를 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입장이다”라고 말했다.

한일의원연맹 간사장을 맡은 그는 지난 14일 도쿄올림픽 협력 방안 논의를 위해 일본을 1박 2일 일정으로 방문했다.

김 의원은 “4·7 재보선 이후 일본에서 전화를 많이 받았다”며 “일본 정치인들이 우리(국민의힘)가 선거 이긴 데 대해 정말 축하한다고 했고 심지어 국제전화로 ‘내년에 좀 정권을 바꾸길 희망한다’는 얘기까지 할 정도로 일본의 입장이 그렇다”고 부연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김 의원의 발언이 일본 정부의 입장을 대변하는 듯한 오해의 소지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누리꾼들은 “저 의원은 일본 대변인이냐”, “일본이 원하면 우리가 정권 교체해 줘야 하냐”, “대화가 안 되는 것은 일본 때문이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경찰 출신의 김 의원은 근무 시절 도쿄 주재관을 지냈으며 이후 주오사카 총영사 등을 지냈다. 2016년 20대 총선에서 새누리당 후보로 출마해 당선된 뒤 국회 한일의원연맹 상임 간사, 미래통합당 재외동포위원회 위원장 등을 지냈다.

김 의원은 이날 당의 재외동포위원장으로서 내년 대선에서 실시될 재외선거에 대한 당 차원의 관심과 대응을 촉구하기도 했다. 그는 “(이번 방문에서) 민주당은 (내년 대선을 앞두고) 국외교포들의 표를 의식해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는 걸 다시 느꼈다”며 “재외국민 270만명 중 유권자가 215만명, 경북 규모의 유권자가 밖에서 투표권을 가지고 있는데 이 사람들이 굉장히 중요하다. 우리도 동포들을 위한 정책과 공약을 많이 준비해야겠다”고 말했다.

이예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